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욤나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고욤나무

    식물식물

     감나무과에 속하는 낙엽활엽 교목.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욤나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감나무과에 속하는 낙엽활엽 교목.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한자어로는 소시(小枾)·군천자(君遷子)·우내시(牛奶枾·牛嬭枾)·정향시(丁香枾)·흑조(黑棗)·이조(㮕棗)라고도 한다. 조(棗)자가 쓰이는 것은 열매의 모양이 대추를 닮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남부지방에서는 영조(梬棗)라고도 하는데, 북부지방에서는 다래나무를 가리키는 말이다. 학명은 Diospyros lotus L.이다. 높이는 14∼15m에 달하고, 새로 난 가지에는 흰색 털이 있다.
    잎은 호생하고 타원형이며, 길이 6∼12㎝, 너비 5∼7㎝로서,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뒷면 액상에 굽은 털이 있다. 꽃은 6월에 피고 연한 녹색이며, 암수 꽃이 한그루에 달린다. 열매는 둥글며 지름이 1.5㎝로서, 10월에 황색에서 흑색으로 익는다.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식물로, 높이 500m 이하에서 자란다. 내한성은 감나무보다 강하며, 사질양토로 토심이 깊고 배수가 양호한 땅에서 잘 자란다. 많이 번식시키고자 할 때는 가을에 종자를 채취하여 이듬해 봄에 파종하면 된다.
    열매는 식용·염료·약재로 쓰이는데, 염료로는 성숙하기 전의 것을 이용한다. 한방에서는 열매를 말렸다가 갈증을 푸는 데, 또는 열을 제거하는 데 이용한다.
    민간에서는 딸꾹질을 멈추게 한다든가, 동상을 푸는 데 사용한다. 가을에 서리가 내린 뒤 채취하여 항아리에 저장, 발효시켰다가 먹으면 건강에 좋다고 한다. 고욤나무의 잎도 지혈·진해제로 이용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임경빈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3)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