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진 까막섬 상록수림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진 까막섬 상록수림(康津─常綠樹林)

    식물문화재 | 식물

     전라남도 강진군 대구면 마량리 까막섬에 있는 상록수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진 까막섬 상록수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남도 강진군 대구면 마량리 까막섬에 있는 상록수림.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천연기념물 제172호. 면적 14,479㎡. 까막섬은 남쪽에 있는 고금도(古今島)와 마량리와의 사이에 있는 작은 섬으로, 썰물 때는 걸어서도 접근할 수 있는 곳이다.
    여기는 후박나무의 숲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후박나무가 많아서, 가슴높이둘레 80∼85㎝, 높이 10∼12m의 후박나무가 임관(林冠)주 01)을 형성하고 있다. 숲 속에는 다정큼나무·생달나무·참식나무·광나무·개산초·사철나무·사스레피나무·볼레나무·감탕나무·자금우 등이 주종을 이루고 있으며, 마삭줄·멀꿀·송악 등의 덩굴식물이 엉켜서 자라고 있다.
    낙엽활엽수로는 상수리나무·굴참나무·팽나무·쥐똥나무·초피나무·산딸기·찔레꽃·산딸나무·예덕나무·자귀나무·푸조나무·검양옷나무·장구밤나무 등이 자라고, 배풍등·노박덩굴·계요등·청가시덩굴·청미래덩굴·담쟁이덩굴·개머루·댕댕이덩굴·인동덩굴 등의 덩굴식물이 엉켜서 자라고 있다.
    바닷가에는 갯개미취·갯명아주·나문재·갯메꽃·갯질경이 등이 자라고, 군데군데 돈나무가 자라고 있다. 희귀한 식물로서는 모새달의 군락이 있으며, 그 밖에 민땅비싸리와 풀싸리도 있다. 또 한곳에는 몇 그루의 소나무가 자라고 있다. 숲속에는 맥문아재비와 콩짜개덩굴이 나무줄기에 붙어 자라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문화재대관(文化財大觀)』 -천연기념물편(天然記念物編)-(문화재관리국,1993)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나무가 우거진 숲의 위층의 모양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일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