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화 갑곶리 탱자나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화 갑곶리 탱자나무(江華 甲串里─)

    식물문화재 | 식물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갑곶리에 있는 탱자나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화 갑곶리 탱자나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갑곶리에 있는 탱자나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천연기념물 제78호. 높이 4m, 지상부의 줄기둘레 1m인 노거수로서, 나이는 400년 정도로 추정된다. 줄기는 밑에서부터 두 개로 갈라져 있으며, 가지의 길이는 동쪽 1.5m, 서쪽 4.4m, 남쪽 3.3m, 북쪽 2.2m이다.
    강화도는 고려 고종이 몽고의 침공을 피하여 천도한 곳으로, 조선시대 인조도 정묘호란 때 가족과 함께 난을 피한 장소이다. 그 뒤 이를 계기로 성을 튼튼히 하고자 성 밖에는 탱자나무를 울타리로 심어서 적병이 쉽사리 침범하지 못하도록 하였다고 한다.
    나라에서는 탱자나무를 심을 종자를 보내주고 그 생육상태를 보고받아서 이 나무의 이용지역을 조사하였다고 하는데, 이곳의 탱자나무도 그때의 것이 살아남은 것으로 생각된다. 탱자나무는 경기도 이남에서 자라는 낙엽관목으로 강화도가 생육의 북쪽 한계선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문화재대관(文化財大觀)』 -천연기념물편(天然記念物編)-(문화재관리국,199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일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