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시나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시나무

    식물식물

     참나무과에 속하는 상록활엽교목.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시나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참나무과에 속하는 상록활엽교목.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지방에 따라서는 정가시나무·참가시나무라 부르기도 한다. 한자어로는 면저(麵櫧)라고 부른다. 학명은 Quercus myrsinaefolia BL.이다. 지리적으로 우리 나라·중국·일본에 분포하고, 제주도에서는 높이 700m 이하, 전라남도·경상남도의 해안과 도서지방의 계곡 및 산록에서 자란다. 높이 15∼20m, 지름 50㎝에 달한다. 줄기는 곧게 올라가 둥글게 자라며, 껍질은 회흑색이고 평활하다. 잎은 수양버들 같이 좁고 길며 어긋난다. 잎의 상반부나 가장자리에 예리한 잔 톱니가 있으며, 길이는 7∼12㎝, 넓이 2∼3㎝로 온대지방의 낙엽활엽수 중에서 대체로 작은 편이다.
    측맥(側脈)은 11∼15쌍이고, 잎의 표면은 짙은 녹색으로 광택이 있고 뒷면은 회백색으로 털이 없다. 암꽃·수꽃이 한데 피는 자웅일가화(雌雄一家花)로 4월에 개화하는데, 웅화서(雄花序)는 길이 10㎝ 정도로 전에 나온 가지에 많이 달리는데 밑으로 처진다. 자화서(雌花序)는 새로운 가지에서 곧추선다.
    열매[殼斗]는 반구형이고 6, 7층의 동심원층이 있으며 견모(絹毛)가 있다. 견과는 달걀모양으로 길이 1.5∼1.7㎝로서, 10월에 결실한다. 이 나무는 그늘에서도 잘 자라고, 내한성은 약한 편으로 건조한 곳에서도 잘 자란다. 내조성(耐潮性)은 강하여 해안지방에서 많이 자란다.
    토심(土深)이 깊은 비옥한 땅에서 왕성한 생육을 하며, 생장속도가 비교적 빠른 편이다. 난대림의 대표적인 수종의 하나로 웅대한 수형(樹形)을 감상할 수 있고, 마을 주변에서 쉴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는 마을나무가 되기도 한다.
    가시나무의 목재는 단단하고 강인하여, 방직용 기계, 방직용 북, 공구의 자루, 대형 선박재료, 기계재·건축재·세공재(細工材) 등 그 용도가 다양하고, 열매는 식용으로 이용한다.
    참나무속 중에서 상록성인 잎은 조밀하고 광택이 있어 운치가 있으며, 웅대한 원정형(圓頂形)으로 생김새가 아름답고 내조성이 강하여 해안의 정원이나 공원에 식재하여, 방풍림·방화수·생울타리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번식은 가을에 채취한 종자를 마르지 않도록 습기있는, 마른 모래에 저장하였다가, 이듬해 봄에 파종하면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조무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