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화 참성단 소사나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화 참성단 소사나무(江華塹星壇─)

    식물문화재 | 식물

     인천광역시 강화군 화도면 문산리 참성단 내에 소재한 소사나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화 참성단 소사나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인천광역시 강화군 화도면 문산리 참성단 내에 소재한 소사나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009년 9월 16일에 천연기념물 제502호로 지정되었다. 수령은 약 150년으로 추정된다. 나무의 높이는 4.8m, 뿌리 근처의 줄기둘레는 2.74m이다. 수관 폭은 동서 방향이 7.2m, 남북 방향이 5.7m이다.
    나무는 전형적인 관목 모습에 나무갓이 단정하고 균형이 잡혀 있다. 참성단의 돌단 위에 단독으로 서 있기 때문에 주위에 방해 요인이 없어서 한층 돋보이는데, 규모와 아름다움에서 우리나라 소사나무를 대표한다. 나무의 줄기는 지면에서 여러 개로 갈라졌다. 줄기 수는 현재보다 많았었으나 일부가 잘려나가고 현재는 여덟 개만 남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활민속적 관련사항
    소사나무는 우리나라 중부 이남의 해안이나 섬 지방에서 주로 자라는 낙엽 소교목으로서 우리에게 매우 친숙한 나무이다. 옛날부터 조경용수로 널리 심어왔고 특히 분재의 소재로 인기가 높다. 이렇게 대표적인 우리의 전통 나무이면서도 크고 오래된 나무가 흔하지 않은 실정이지만 강화 참성단 소사나무는 규모나 모양새의 아름다움에 있어서도 비교 대상을 찾기 어려울 정도이다.
    참성단은 전국체육대회 등 행사가 있을 때 이외에는 사람들의 출입이 제한되고 있기 때문에 인간간섭에 의한 소사나무의 피해 우려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천연기념물 지정 이전에 참성단을 가린다는 이유로 가지를 잘라낸 사례가 있어 여전히 각별한 보호가 필요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권오정(한국생태계획연구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