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분(輕粉)

    의약학개념용어

     염화제일수은으로 매독, 매독성 피부병, 변비 치료 등에 쓰인 약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약학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염화제일수은으로 매독, 매독성 피부병, 변비 치료 등에 쓰인 약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수은분(水銀粉)·홍분(汞粉)·초분(峭粉)·이분(膩粉)·감홍(甘汞) 등으로도 불리었다. 1596년에 저술된 이시진(李時珍)의 『본초강목(本草綱目)』에는 정제된 경분을 분상(粉霜)·수은상(水銀霜)·백설(白雪)·백령사(白靈砂)라고 했다.
    경분은 예로부터 일반 의가(醫家)에서 각자 제조하여 사용하였으며, 그 제조법은 1834년(헌종 1) 이규경(李圭景)이 저술한 『오주서종박물고변(五洲書種博物考辨)』에 잘 나타나 있다.
    여기에 서술된 다섯 가지 방법 중 세 가지는 『본초강목』에서 나온 방법이고, 나머지는 입문방(入門方)과 속방(俗方)주 01)이다. 이 가운데 두 방법은 당경분(唐輕粉)을, 다른 두 방법은 상경분(常輕粉)을 만드는 방법이라고 하였으나, 이 둘의 차이점은 나타나 있지 않다.
    이규경의 당경분 제조법은 수은 1냥, 백반(白礬) 2냥, 식염(食鹽) 1냥을 갈아서 쇠그릇[鐵器] 안에 펴놓고, 작고 검은 그릇[小烏盆]으로 덮어 반응을 시킨다.
    여기에 체로 친 재를 물에 개어 그릇의 가장자리를 봉하여 불을 땐다. 뚜껑을 열어보면 하얗고 가벼운 가루가 그릇 위에 올라와 있다. 한 냥의 수은에서 8전(八錢)의 분을 얻을 수 있다.
    당경분을 만드는 또 다른 방법도 이와 같으며, 다만 반응 물질들의 비율이 다를 뿐이다. 백반 대신 검은 반[皂礬]을 쓰며, 수은 1냥, 조반 7전과 백염 5전을 썼다.
    상경분을 만들 때는 수은과 소금을 처음부터 직접 반응시키지 않고, 먼저 소금을 조반·염초(焰硝) 등과 함께 볶아서 누룩을 만든 다음 수은을 첨가하여 갈아서 달여 만든다.
    이규경이 속방(俗方)주 01)이라고 기록한 방법은 수은 1냥, 식염 5홉, 진록반(眞綠礬) 가루 2냥을 먼저 약한 불로, 나중에는 강한 불로 달여서, 하루 낮과 밤 동안 식도록 놓아두었다가 쓰는 것이다. 이렇게 비교적 쉽게 만들 수 있던 경분은 매독(梅毒)·매독성 피부병·대소변 불순에 쓰며 외과 살충제로도 쓰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일반 민속적 조제방법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고경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