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령향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령향교(開寧鄕校)

    교육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김천시 개령면에 있는 조선전기 에 창건된 향교.   교육시설. 문화재자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령향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김천시 개령면에 있는 조선전기 에 창건된 향교.교육시설. 문화재자료.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473년(성종 4)에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의 중등교육과 지방민의 교화를 위해 창건되었다. 1522년에 현감 태두남(太斗南)이 중수하고 1563년에 현감 윤희주(尹希周)가 지방유림과 더불어 보수하였다.
    1609년(광해군 1)에는 잦은 수해(水害)로 인해 동쪽으로 이건하였다가 1837년에 이호직(李豪直)의 주장에 따라 현위치로 이건하였다. 민족항일기 말기에는 금산향교(金山鄕校)에 폐합되었다가 1946년 봄에 복원하였다.
    폐합 직전에 개령면장 허신이 담장을 보수하고 1961년에 대성전을 개수하였으며, 1982년에 대대적인 보수가 있었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성전·명륜당·내삼문(內三門)·외삼문(外三門)·교직사(校直舍) 등이 있으며, 동재·서재나 동무(東廡)·서무(西廡)는 여러 차례의 이건으로 현존하지 않는다.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119호로 지정된 대성전에는 5성(五聖)·송조4현(宋朝四賢), 우리 나라 18현(十八賢)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으며, 정면 4칸, 측면 3칸의 맞배지붕으로 되어 있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노비·전적 등을 지급받아 교관이 교생을 가르쳤으나 현재는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봄·가을에 석전(釋奠)을 봉행하고 초하루·보름에 분향을 올리고 있으며, 전교(典校) 1명과 장의(掌議) 수 명이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문화재관리국,197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범직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