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흥덕향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흥덕향교(興德鄕校)

    교육문화재 | 유적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에 있는 조선전기에 창건된 향교.   교육시설. 문화재자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흥덕향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에 있는 조선전기에 창건된 향교.교육시설. 문화재자료.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406년(태종 6)에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위하여 창건되었다. 창건 당시 흥덕현에 있었으나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져 1621년(광해군 13)에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였다.
    그 뒤 건물이 퇴락하여 1675년(숙종 1)에 새로이 증축하였고, 1775년(영조 51) 현감 조신협(曺信協)이 유림과 협력하여 사마재(司馬齋)와 양사재(養士齋)를 창건하였으며, 1850년(철종 1) 중수하였다.
    1838년(헌종 4)·1853년(철종 4)·1867년(고종 4)·1872년·1885년에 중수하고, 1922년·1926년·1927년·1939년에 보수하였으며, 1947년·1949년·1951년·1955년·1958년에 중수하였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3칸의 대성전, 5칸의 명륜당, 각 3칸의 동재(東齋)와 서재(西齋), 4칸의 사마재, 4칸의 양사재, 헌관실, 고직사(庫直舍) 등이 있다. 대성전에는 5성(五聖), 송조6현(宋朝六賢), 우리 나라 18현(十八賢)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건축형태는 앞쪽에는 강학공간인 명륜당이, 뒤쪽에는 문묘공간인 대성전을 둔 전학후묘(前學後廟)의 형태이다. 입구의 홍살문을 지나고 나서 외삼문(外三門)을 들어서면 정면에 명륜당(明倫堂)이 위치해 있고 그 좌우로 동재(東齋)와 서재(西齋)가 위치한다. 명륜당 뒤쪽의 중수기념비가 서 있는 계단을 올라 내삼문을 들어서면 대성전이 있고 그 밖에 별도로 사마재와 고직사, 홍관실 등이 존재한다.
    조선시대에는 국가에서 토지와 전적·노비 등을 지급받아 교관 1명이 정원 30명의 교생을 가르쳤으나, 조선 후기 이래 향교는 교육 기능이 쇠퇴하고 대신 선현에 대한 제향을 통한 교화 기능을 주로 담당하였다. 봄·가을에 석전(釋奠)을 봉행(奉行)하며 초하루·보름에 분향을 하고 있다.
    대성전은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108호로 지정되어 있다. 소장 전적으로는 판본 117종 206책, 사본 14종 16책이 있으며, 이 중 『교전답총기(校田畓摠記)』·『교궁총록(校宮摠錄)』·『창의록(倡義錄)』·『수목계안(修睦稧案)』·『양사재흥학계안(養士齋興學契案)』·『청금록(靑衿錄)』·『향안(鄕案)』·『향교절목총록(鄕校節目摠錄)』·『향적(鄕籍)』 등은 이 고장의 향토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현재 전교(典校) 1명과 장의(掌議) 여러 명이 운영을 맡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호일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