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람문선(─文選)

현대문학문헌

 이병기(李秉岐)의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람문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이병기(李秉岐)의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A5판. 514면. 1966년 신구문화사(新丘文化社)에서 간행되었다. 편찬위원으로 이희승(李熙昇)·정병욱(鄭炳昱)·박재삼(朴在森) 등 12명이 관여하였다. 책머리에 저자의 서문을 싣고, 본문, 저자연보, 편찬위원의 ‘가람에 대하여’, 편집부가 쓴 ‘가람문선이 나오기까지’의 순으로 엮어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문은 여섯 부분으로서, 제1부는 시조집, 제2부는 일기초, 제3부는 수필·기행문, 제4부는 시조론, 제5부는 고전연구편, 제6부는 잡고(雜攷)로 나누어져 있다. 제1부의 시조집은 전기와 후기의 작품을 구분하고 있다. 전기의 작품은 1939년에 문장사(文章社)에서 간행한 『가람시조집(嘉藍時調集)』을 그대로 재수록한 것이고, 후기의 작품은 그 뒤에 쓴 시조들을 모은 것이다.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재현한 「비오리」·「아차산(峨嵯山)」·「가섭봉(迦葉峰)」·「총석정(叢石亭)」 등과 현대적 감각을 담은 「비」·「혼자 앉아서」 등이 대표작으로 평가되고 있다. 제2부의 일기초 부분은 1920년부터 1957년 사이에 쓴 일기 가운데 자료로서 가치를 지녔다고 인정되는 것과 1966년에 쓴 일기의 일부를 수록하고 있다. 이 일기는 그 기간에 일어난 교육계·문단·학계의 변화를 살펴볼 수 있는 자료일 뿐만 아니라, 저자의 개인적인 취미생활, 즉 난(蘭)과 연(蓮)과 수선화를 기르며 술을 즐기던 생활에 접할 수 있는 자료이기도 하다.
제3부 수필·기행문은 「난초」·「백련(白蓮)」 등 15편의 수필과 「해산유기(海山遊記)」·「사비성을 찾는 길에」 등 4편의 기행문을 수록하고 있다. 수필은 저자가 즐겨 곁에 두었던 식물과 서책에 대하여 쓴 것이 대부분이고, 기행문은 명승고적을 탐방하면서 느낀 감회와 세상의 인심과 물정을 묘사한 것이다.
제4부 시조론은 「시조와 그 연구」·「시조의 개설」·「시조감상과 작법」·「시조는 혁신하자」·「시조원류론」·「시조의 발생과 가곡과의 구분」 등 6편의 글을 수록하고 있다. 시조의 명칭과 유래, 그 본질과 형태를 연구한 업적은 물론, 시조의 낡은 주제와 형태를 버리고 자유로운 변형을 시도함으로써 현대시와 병행할 수 있게 하자고 주장한 점은 높이 평가되고 있다.
제5부 고전연구는 모든 학문의 주요대상이 되는 문헌연구의 기본사항들을 정리한 「한국서지의 연구」를 위시하여 그 이론을 적용한 「시용향악보의 한 고찰」, 새로운 가사자료를 소개한 「별사미인곡(別思美人曲)과 속사미인곡(續思美人曲)에 대하여」, 조선시대의 노래와 음악의 역사를 연구한 「가악사초(歌樂史草)」에 이어 「의유당일기(意幽堂日記)」·「요로원야화기(要路院夜話記)」·『역대시조선(歷代時調選)0305』 등 자료집에 붙인 서문과 『난설헌집 蘭雪軒集』·『매창집(梅窓集)』·「계축일기(癸丑日記)」·「한중록(恨中錄)」 등 조선시대의 여성들이 지은 문학작품에 대하여 쓴 해제를 수록하고 있다.
제6부 잡고는 「민요잡고 民謠雜攷」·「시가문학의 본질과 종류」 등 15편의 글을 수록하고 있다. 이 가운데 「극가(劇歌)와 소설」은 판소리를 극가로 규정짓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만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국문학전사(國文學全史)』와 아울러 저자의 대표적인 저술로 손꼽히는 이 책은 『가람시조집』을 재수록하고 그뒤에 창작한 작품을 정리하여 수록하고 있다는 점에서, 저자의 작품세계를 살펴보는 데 필수적인 자료집이다. 뿐만 아니라, 시조를 이론적으로 체계화하고 현대시조가 나아갈 바를 밝힌 시조론을 재수록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시조 및 현대시조를 연구하는 데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또, 한국문학에 있어 한글로 쓴 작품 및 민간에 구비전승되는 문학의 의의를 높이 평가하고, 이 방면에 대한 자료수집과 연구에 몰두한 결과들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선구적인 가치가 있는 책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근대시조집(近代時調集)의 양상(樣相)』 ( 임선묵 ,단국대학교출판부,198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두환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