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명주옥연기합록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명주옥연기합록(明珠玉緣奇合錄)

    고전산문작품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명주옥연기합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명주옥연기합록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5권 25책. 한글 필사본. 원제는 ‘명쥬옥연긔합녹’이다. 조선 후기의 장편으로, 이른바 낙선재본소설류에 속한다. 필사연대는 1895∼1898년이다. 필사자는 철종의 후궁 김상궁 철영과 저동궁 지밀상궁 서유순, 그리고 두 명의 여염집 여인 등 모두 네 사람이다.
    이 작품은 궁중에서 아침저녁으로 문안인사를 드리는 글월지를 모아서 그 뒤쪽에 필사하였다. 이러한 일은 매우 드문 일로 소설로서 귀중한 것이기도 하지만, 당시 궁중주변의 사정을 이해하는 데도 많은 도움이 된다.
    이 작품은 연작소설의 하나로, 「현씨양웅쌍린기(玄氏兩熊雙麟記)」에서 「명주기봉(明珠奇逢)」·「명주옥연기합록」·「현씨팔룡기(玄氏八龍記)」로 이어지는 4부작 가운데 세번째 작품에 해당한다. 우리나라 고전소설 중 연작소설로 4부작은 「현씨양웅쌍린기」 연작형뿐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송나라 인종 때 서평후 현웅린의 장자인 희백의 관례를 행하는 자리에 참석한 광평왕은 희백의 됨됨이에 마음이 끌려 딸 옥화군주의 배필로 청혼을 한다. 이에 현씨가에서는 흔쾌히 청혼을 받아들여 혼인을 시킨다.
    그러나 숙빈 황씨는 자신의 소생인 교주와 성혼하지 못함을 안타까워하게 된다. 교주 또한 옥화군주를 몰아내고 자기가 그 자리를 차지하려 하게 되어 많은 사건이 생기게 된다. 현숙한 옥화군주는 그 어려운 역경을 참고 견뎌내어 마침내 교주의 계책에서 벗어나 부부가 화락한 삶을 살게 된다.
    한편, 서평후의 차자인 희문은 연소저와 성혼한다. 그러나 이들 사이에는 액화(厄禍)가 막혀 있었다. 이들은 그 액을 풀기 위해 상당히 오래도록 서로 떨어져 살아야 하는 시련을 겪게 된다.
    헤어져 사는 동안 연소저는 도를 닦아 상통천문(上通天文)하고 하달지리(下達地理)하는 힘을 지니게 되고 병서와 의서에도 통달하게 된다. 파서지방에 변란이 났을 때 희문은 참모사로 출정한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희문은 적의 화살에 맞아 생명이 위태롭게 된다. 이 때 연소저는 물외객이라는 이름으로 나타나 죽어가는 희문을 구하게 된다. 난이 평정된 뒤 이들은 서로 부부 사이임을 확인하고는 여생을 화락하게 지낸다.
    이 작품은 여타의 조선 후기 장편소설과 비슷한 권선징악적 성격을 지니고 있다. 그런데 옥화군주와 같이 처음부터 끝까지 현숙함을 지니는 경우와는 달리, 연소저는 엄청난 능력자로 등장한다. 이는 여성들의 활발한 참여도가 강하게 나타나는 것이다. 연작형태의 이 작품은 우리의 문학사나 소설사에서 새로운 장르를 설정해야 할 만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영남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개정 (1996년)
    김진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