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벽허담관제언록(碧虛談關帝言錄)

고전산문작품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벽허담관제언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국문필사본. 조선 후기에 창작되었으리라 추정된다. 장서각본은 26책, 국립중앙도서관본은 10책이다. 이 작품은 「하씨선행후대록(河氏善行後代錄)」으로 연결되고 있으며, 2부작 연작소설의 첫번째에 해당되는 작품이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송나라 인종 때 하승상의 아들 하유(河愈)는 부인 왕씨와의 사이에서 8남3녀를 두었다. 장자 경림(景林)은 태상경 진영의 딸과 혼인한다. 과거에서 경림은 장원으로, 차남 경화(景華)는 탐화로 급제하여 각각 한림학사와 홍문직사가 된다. 경화는 각노 사철(謝喆)의 딸과 정혼하나, 호부시랑 윤경성(尹慶星)의 딸 교혜(嬌惠)는 그를 보고 반해 혼사를 방해하고자 한다.
윤소저에게서 사소저의 뛰어남을 전해들은 설연창(薛延昌)은 그녀를 납치하여 자기와 혼인해줄 것을 간청하나, 그녀는 목숨을 걸고 이를 거절한다. 사소저는 천신만고 끝에 설연창에게서 탈출하기는 하였으나 다시 도적의 화를 만나 피할 길이 없게 되자 강물에 몸을 던진다. 그녀는 혜원도사(慧遠道士)의 구조로 살아나 비봉산 청운관에서 지낸다.
경화는 절강지방을 순무(巡撫)하던 중 사소저와 해후하고 혼인한다. 윤소저는 하부에 청혼했다 거절당하고, 다시 부실이 되겠다고 하여 허혼을 받는다. 경화가 윤부인을 멀리하니, 윤부인은 갖가지로 사부인을 모해한다. 윤부인은 딸을 낳고는 자기 딸을 독살하여 그 죄를 사부인에게 돌리려다가 발각이 되어 하씨 집안에서 쫓겨난다.
셋째 아들 경현(景顯)은 박혜(朴惠)의 딸을 취한다. 경림이 사신이 되어 장사국에 갔다 돌아오는 길에 한 소년을 만나 데려온다. 그는 남장여인으로 형부상서 영현보의 잃어버린 딸임이 밝혀진다.
넷째 아들 경년(景年)이 장원급제하여 한림학사가 되자 영소저와 정혼한다. 사소저와 혼인하려다가 실패한 설연창은 다시 영소저를 탈취하려 하나 뜻을 이루지 못한다. 그는 황제를 움직여 첩녀 왕씨의 딸 숙영공주(淑英公主)와 왕규(王奎)의 딸을 경년과 혼인시키게 한다. 한편, 하씨집에서 쫓겨난 윤부인은 설연창의 주선으로 숙영공주의 오빠인 초왕(楚王)의 총애를 받게 된다. 설연창은 이들과 공모하여 영부인을 장사땅에 유배보낸다. 영부인은 유배길에 설연창의 납치를 모면하고 소화산에서 외조부 임처사를 만나 그곳에 머문다.
다섯째 아들 경양(景洋)과 여섯째 아들 경한(景漢)이 과거에 급제하여 한림과 직사가 된다. 경한은 유공의 딸과 혼인한다. 차녀 예주(禮珠)는 연왕의 세자빈이 된다. 영부인이 죽었다는 비보를 들은 경년은 영부인을 잊지 못해 하며 공주를 박대한다. 이에 공주는 오빠 초왕이 황제가 되어야 부마를 독점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첩녀와 초왕을 움직여 역모를 꾀한다. 이때 변방에 변란이 있어 영상서와 경년이 출정하였는데, 초왕이 이들을 무고(誣告)하여 하유, 사철이 하옥된다.
한편, 혜원도사의 구원으로 살아나 도술과 병법을 익히고 있던 영부인은 이 소식을 듣고 황제 앞에 나아가 출전을 자원한다. 영부인은 숙영공주가 보낸 자객을 잡아 초왕의 무고를 밝혀내고 역모를 평정한다. 공주가 북노 경윤과 결탁하여 중원을 치려 하니, 경년이 대원수가 되어 난을 평정한다. 황제는 경윤을 참하고 공주에게는 사약을 내려 자결하게 한다.
여섯째 아들 경한은 각노 노주진(盧柱鎭)의 딸 요주(堯珠)·요하를 취한다. 일곱째 아들인 경안(景安)과 여덟째 아들인 경희(景熙)가 급제하여 한림학사와 한림수선이 된다. 경안은 위왕의 딸과 혼인했으나 금실이 좋지 못하고, 소원수의 딸을 제2부인으로 맞는다. 위왕의 손녀 교염군주(嬌艶郡主)가 경안을 연모하여 황제를 움직여 경안에게 사혼(賜婚)주 01)하게 한다.
경안이 소부인을 편애하자 군주는 소부인을 모함하여 유배시키고, 자객을 보내어 그녀를 죽이려고 한다. 삼도순찰사로 나갔던 경안이 자객을 잡아 문초하니 모든 사실이 드러나, 황제는 교염군주를 교살하게 한다. 유배당했던 소부인이 돌아오고, 이후로 하씨 집안은 다복하게 지낸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승상 하유가 11남매를 혼인시키는 과정과 혼인 후에 전개되는 가정의 갈등과 음모를 다룬, 전형적인 가문소설이다. 여기에는 수많은 인물들이 등장하지만 이들은 대체로 두 개의 대조적인 계층으로 나뉠 수 있다.
첫째 계층의 인물은 의식구조 면에서나 행동적인 면에서 퍽 온건한 면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전통적인 기존질서를 파괴하지 않고 그것을 헐지 않음을 생활방편으로 삼는다. 국가에는 충성으로 보답하고 가정에서는 효를 앞세운 순종이라는 미덕을 따른다. 이들은 모든 것을 정의에 따라 해결하려 하며 성실하고 진실되게 생활하려 하는 계층이다. 하유의 자녀들과 사부인·영부인·소부인 등이 여기에 속한다.
둘째 계층은 기존질서나 전통적 윤리 따위는 무시하고 자기자신만을 내세우는 경우다. 현실이란 자기를 위하여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에 생활하기에 불편한 예교나 도덕과 같은 것은 머리에 두지 않는다는 논리다. 이들은 자기 앞의 이해관계나 육욕에만 신경을 쓸 뿐 다른 것은 안중에 두지 않는 근시안적인 계층이다. 설연창·숙영공주·윤부인·초왕·교염군주 등이 여기에 속한다.
작자는 이러한 서로 다른 두 계층을 대조시킴으로써, 사람은 인간적인 바탕을 상실하지 않을 때 보다 더 성장할 수가 있다는 것과, 그렇지 않고 분수에 넘치는 욕심스러운 일을 저질렀을 때 파멸에 부닥치게 된다는 것을 교훈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고전소설연구  (김기동, 교학사, 1981)

  • 「벽허담관제언록」(문화재관리국,『장서각 제1∼3권』,1980)

  • 「벽허담관재언록」(김진세 해제,『국학자료』17,장서각,1974)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임금의 명에 따라 하는 혼인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진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