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보은기우록(報恩奇遇錄)

고전산문작품

 조선 후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고전소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보은기우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고전소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국문필사본. 18권 18책. 장서각에 소장되어 있으며, 현재 국내에 있는 유일본이다. 「명행정의록(明行貞義錄)」은 이 작품의 속편이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명나라 가정연간에 중국 양주 강현통에 살던 위지덕(魏知德)은 원래 벼슬하던 집안의 후예였다. 그러나 자기 대(代)에 이르러서는 벼슬과 인연이 없음을 알고, 장사와 고리대금업을 시작하였다. 수단을 가리지 않고 무자비하게 돈을 모아 수전노라는 악평을 듣기도 하였다.
위지덕에게는 아들이 없었는데, 부인 양씨가 절에 가서 기도를 드린 다음 꿈에 문창성(文昌星)을 보고 아들을 낳았다. 아들 이름을 연청(延淸)이라 하였는데 연청은 태어날 때 상서로운 기운이 보였으며, 아버지와는 달리 어려서부터 비범하였다.
위지덕은 아들이 욕심이 없다고 미워하고, 공부를 하지 못하게 하였으므로 연청은 외숙을 따라가서 공부를 하게 되었다. 절에 가서는 중들의 사기행각을 폭로하고, 중들을 잡아 벌주게 한 일도 있었다.
한편, 연청은 선인을 만나 붓 한 자루를 전해 받고, 자신의 앞날에 대한 예언을 듣는다. 연청은 아버지에게 간해서 천한 일을 하지 말고, 악업을 쌓는 일을 삼가라고 하였다. 그러나 위지덕은 듣지 않았으며, 부자 사이가 더 나빠졌을 따름이다.
양씨가 일찍 세상을 떠나자 위지덕은 녹운(綠雲)이라는 창기를 후취로 맞이하였다. 성질이 표독하고 교만한 녹운이 위지덕의 돈을 탐내서 후취로 들어오자, 아버지를 개심시키고자 하는 연청은 더욱 큰 난관에 부딪치게 되었다.
연청은 주인의 재물을 잃고 죽게 된 유환이라는 사람을 도와 곤경을 해결할 수 있게 했으며, 유환은 연청을 평생토록 은인으로 섬기게 되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그 고을에서 가장 현명한 사람인 백양은 연청을 초대해서 칭송하고 환대하였으며, 자기 딸 백소저와 백년가약을 약속하게 하였다.
위지덕은 아들이 유환의 어려움을 해결해 주고 잃었던 재물을 찾아주었다는 소식을 듣고서, 아들을 꾸짖고 때렸다. 연청은 이에 굽히지 않고 아버지의 재물을 탐내어 몰래 침입한 도둑을 막아내면서 아버지를 개심하도록 하기 위해서 계속 애썼다. 연청의 서모(庶母) 녹운은 연청을 유혹하려다가 실패하자, 여러 가지 술책들을 써 보복하려 하였다.
연청은 재물 때문에 자살을 하게 된 여자를 구해 주었는데, 알고 보니 약혼자 백소저였다. 백양은 누명을 쓰고 투옥되었는데, 뇌물을 요구하는 형리 때문에 결국 창가로 떨어져 죽으려 하였던 것이다. 다행히 신선의 도움으로 다시 연청에게 구출되어 살아날 수 있었다.
연청은 집을 사서 백소저를 안둔하게 하고, 유환으로 하여금 돌보게 하였다. 녹운은 이 일에 대하여 위지덕에게, 연청이 막대한 돈으로 창가의 미녀를 데려왔다고 하였다. 이에 위지덕은 아들을 죽이겠다고 나섰다. 위지덕에게 맞아서 기절한 연청을, 녹운의 사주를 받은 하인이 큰 궤에다 넣어서 땅에 묻었다.
백소저는 신선이 주고 간 금주머니를 열어 이 위기를 알고, 유환과 함께 연청을 구출하였으나, 위독해서 생사를 알 수 없는 지경이었다. 백소저는 온갖 고초를 겪은 끝에 신선을 만나 연청을 살려낼 수 있는 방도를 알아냈다.
이 때, 신선이 연청에게 하늘이 내리는 길한 조짐을 전하여 주라고 하였다. 회복이 된 연청은 산사에서 천서 읽기에 몰두하였다.
이후 연청은 백소저와 혼례를 치른다. 백소저는 현숙한 부인이었으며, 시아버지 위지덕을 극진하게 섬겼다. 위지덕이 아들을 죽이고 괴로워 병이 들자, 녹운이 약에 독을 넣어 죽게 한다. 녹운은 재산을 팔고 도망을 갔고, 백소저가 남복을 하고 찾아와 위지덕을 선약으로 살린다.
연청부부가 아버지를 극진하게 섬기니, 위지덕도 마침내 마음을 고쳐 먹었다. 한편, 연청은 과거에서 장원을 하고, 벼슬길에 올라 국난을 평정하고 부귀를 누렸으며 위지덕도 아들 덕분에 벼슬을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상의 간추린 내용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는 바와 같이, 아버지 위지덕과 아들 위연청은 서로 용납할 수 없는 관계일 뿐만 아니라, 소설의 주인공인 인간형으로서도 아주 다른 위치를 차지한다.
아들 위연청의 생애는 이른바 ‘영웅의 일생’에 따라서 전개된다. 천상 문창성의 적강으로 이 세상에 태어나서, 거듭되는 고난을 겪다가 죽을 고비에까지 이르지만, 스스로 타고 난 능력과 신선의 도움으로 모든 고난을 극복한다.
더욱이 백소저와의 인연도 온전하게 이루며, 장원급제를 거쳐 벼슬길에 올라서는 나라의 위기까지 해결하고 지극히 영화롭게 된다.
위연청을 주인공으로 이해하면, 영웅소설 또는 창작군담소설에서 일반적으로 발견될 수 있는 특징이 이 작품에도 보인다. 위연청은 이미 몰락한 가문에서 태어나서 예사 사람에게는 기대할 수 없는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여 가문을 다시 일으켰다.
가문을 일으키는 것은 주인공의 출세만을 뜻하지 않으며, 무너지고 있는 질서를 다시 온전히 하자는 주장을 통해서 그 의지가 정당화되는 점도 널리 지적되고 있는 바와 같다. 녹운은 전실의 자식을 모해하는 계모형 인물이라 할 수 있겠으나, 전실 자식을 유혹하려다가 실패하자 보복의 길에 나섰다는 점이 특이하다.
아버지에 대한 위연청의 효도 또한 흔히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아버지는 극악한 인물이어서 아들을 죽이기까지 하는데, 아들은 끝까지 아버지의 잘못을 깨우치게 하여, 마침내 아버지로 하여금 개심을 하여 다른 사람이 되도록 하는 데 이른다.
중들의 타락상, 도적의 출현, 벼슬하던 사람이 자기 잘못이 없는데도 패가망신을 하는 사태, 품위있는 집안 규수가 창가로 떨어지는 형편 같은 것들도 모두 다 개탄하고 바로잡아야 할 사회상이다. 위연청이 이 모든 일을 맡아 나서야만 하였다.
그런데 아버지 위지덕은 단순한 악인이 아니다. 자기대에 이르러서는 살아갈 길이 막히자, 스스로 노동을 하고 장사를 하는 길을 택하였다. 인륜이니 염치니 하는 것을 아주 부정해 버렸기 때문에 재물을 모을 수 있었다. 오직 이익만 소중하고, 그 밖의 어느 것도 믿을 수 없다는 사실을 경험을 통해서 체득한 사람이다.
탐욕은 금전적 이익을 추구하는 장사의 생리이다. 이 점에서 위지덕은 놀부와 상통하는 인물이라 할 수 있다. 아들에 대한 위지덕의 불만은 아들이 현실을 바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으로 요약될 수 있다.
이미 도덕군자가 소용없게 된 시대인지라 헛된 꿈을 버리고, 벗어 부치고 장사라도 해야 한다는 것이 현실 인식에 근거를 둔 위지덕의 생활방식이다. 그런데 아들은 헛된 꿈을 버리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그 꿈은 하나씩 실현되어 나갔다.
신선과의 만남이 실제로 이루어지고, 천서를 받았으며, 장원급제를 하여 벼슬길에 올라서 국난을 평정하기도 한다. 아버지를 통해서는 현실을, 아들을 통해서는 이상을 그렸다고 할 수 있으며, 그들 사이의 논쟁을 심각하게 다룬 셈이다. 1977년에 이화여자대학교 한국어문연구소에서 영인하여 교주본으로 출판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고전의 재인식  (정병욱, 홍성사, 1979)

  • 보은기우록연구  (이재춘, 영남대학교석사학위논문, 1980)

  • 「보은기우록과 명행정의록」(김기동,『도남조윤제박사고희기념논총』 형설출판사,197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조동일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