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계축일기(癸丑日記)

고전산문작품

 조선 중기 작자 미상의 기사문(記事文).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계축일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계축일기
이칭
서궁일기
분야
고전산문
유형
작품
성격
기사문(記事文)
창작년도
조선중기
작가
미상
수량
1책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 작자 미상의 기사문(記事文).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1책. 필사본. 원제목은 ‘계튝일긔’이다. 인목대비 폐비사건이 시작되었던 1613년(계축년, 광해군 5)을 기점으로 하여 일어난 궁중의 비사(秘事)를 인조반정 뒤 대비의 측근 나인 또는 그 밖의 사람이 기록한 수필 형식의 글이다. 작자에 대하여는 종래의 통설인 대비의 측근 나인이라는 설 외에 대비자작설과 정명공주(貞明公主)와 그의 나인들의 합작이라는 설이 있다.
필사본으로는 낙선재본(樂善齋本) 「계튝일긔」와 홍기원본(洪起元本)「서궁일기(西宮日記)」의 두가지가 전하는데, 두 책 모두 원본이 아니며, 내용을 비교해 보면 이전에 원본이 있었음이 확실하다.
또한 「서궁일기」의 내용이 「계축일기」 외에 다른 것이 합철되어 있어 완전한 이본이라고도 할 수 없다. 또, 이긍익(李肯翊)의 『연려실기술』에도 「서궁일기」가 나오는데, 그것은 현존 「서궁일기」와는 다르고, 현존 「계축일기」와 같은 이본이 아니었던가 한다. 낙선재본도 6·25때 없어졌으므로 『조선역대여류문집』에 영인된 것으로 상고할 수밖에 없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작품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인목대비는 김제남(金悌男)의 딸로 19세 때 51세인 선조의 계비(繼妃)주 01)가 되어, 선조 36년 정명공주를 낳고, 39년 영창대군 의(永昌大君 㼁)를 낳았다. 첫째 부인 박씨(朴氏)에게는 혈육이 없었다. 선조는 후궁들의 몸에서 자녀를 두었는데, 공빈 김씨(恭嬪 金氏)의 소생인 둘째 아들 광해군이 일찍 세자가 되어 세력을 잡았다. 그러나 광해군은 항상 영창대군을 의식하였고, 선조가 57세로 죽자 광해군은 즉위하여 친형 임해군(臨海君)을 죽였다.
그뒤 무옥사건(誣獄事件)은 계속 일어났고, 광해군의 의심하는 병은 더욱 심해 갔다. 계축년에 서양갑(徐羊甲) 등의 사건이 발생되었다. 그 사건으로 당시 명문의 서자들이 천대받음에 반항을 하고 무리를 모아 폭력단을 이루어 재물을 빼앗다가 포도청에 잡혔다. 이 때, 이이첨(李爾瞻)이 그 무리 중의 한 사람인 박응서(朴應犀)를 꾀어서 김제남이 영창대군을 추대하여 배반을 꾀한다고 거짓으로 꾸미어 고소하였다.
그런 조작극으로 김제남 부자와 영창대군은 참혹한 죽음을 당하고, 인목대비는 서궁인 덕수궁 안에 있는 경운궁(慶運宮)으로 쫓겨나가 폐비가 되는 사건으로 비화되었다. 그뒤 인목대비는 갖은 고초를 겪으면서 청춘을 다 보낸 뒤 11년만에 인조반정으로 복위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계축일기」의 문학적 가치는 「한중록(恨中錄)」·「인현왕후전(仁顯王后傳)」과 더불어 삼대 궁중문학으로서 소설 문학의 발달에 크게 이바지했다는 점이다. 그밖에 궁중 비사를 그려 일반백성과 후세 사람들에게까지 그 내막을 알게 하여 후일을 징계하는 역사적 가치도 있다.
이 작품은 작자가 섬세한 여인인 만큼 궁중생활을 속속들이 파고들어서, 조선 중기의 궁중에서 전개되는 인정·풍속·생활상을 순 우리말을 사용하여 사실적으로 서술하였다. 또한 중후하고 법도에 맞는 궁중어와 문체를 후세에 남겼음은 다른 작품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가치를 지닌다.
「계축일기」 연구에서 작자 문제는 앞으로도 이설이 있을 가능성이 많다. 학계에 소개된 인목대비의 술회문과 편지글, 또는 정명공주의 능통한 문장력을 감안하면, 정명공주가 관여했다는 설이 상당히 설득력을 가진다. 또한, 종래에 소설로 간주한 견해는 잘못이며, 사실의 기록인 만큼 넓은 의미에서는 수필로 보는 면도 타당하다. 한편으로는 이 작품을 기록문학 또는 수기문학으로 보고자 하는 견해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임금이 다시 장가를 가서 맞은 아내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일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