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삼설기(三說記)

고전산문작품

 조선 후기 작자 미상의 단편소설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삼설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 작자 미상의 단편소설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국문목판본. 활자본으로는 조선서관판 『별삼설기(別三說記)』가 있는데, 여기에는 「낙양삼사기(洛陽三士記)」·「황주목사기(黃州牧使記)」·「서초패왕기(西楚覇王記)」·「삼자원종기(三子遠從記)」·「노처녀가(老處女歌)」 5편이 실려 있다.
목판본 「삼설기」는 서울 소설 방각본(坊刻本) 중 최초의 간본으로, 간행 연대는 1848년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는 쿠랑(Courant,M.)의 『한국서지(韓國書誌)』(프랑스, 파리 Ernest Leroux Editeur, 1894)의 간지(干支)를 감안해서 추정한 것이므로, 이본의 출현 등으로 재고될 수도 있다.
『삼설기』 방각본은 희귀본이 되어 국내에서는 서강대학교 도서관에 상권이 있고, 오한근(吳漢根)이 상·중·하 3책을 소장하고 있다. 그리고 서울대학교 도서관 가람문고에 하권 1부가 「금수전(禽獸傳)」으로 되어 있다.
이는 스킬랜드(Skillend)가 보내온 대영박물관(大英博物館) 소장 「삼설기」 하 및 파리 동양어학교(東洋語學校)본 3책의 마이크로필름을 통하여, 이것이 원래 「삼설기」이고 「금수전」은 여기서 「노섬상좌기(老蟾上座記)」를 깎고 간행한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오한근본과 파리본은 2편차(編次)가 다르다.
이상 이본을 통하여, 이 소설집에 수록된 단편들은 5편을 넘어서서 9편이 됨을 알 수 있다. 이런 9편이 수록된 단편집에 어떻게 「삼설기」라는 이름이 붙여졌는가는 김태준의 『조선소설사(朝鮮小說史)』로부터 추측되어 왔다.
그렇지만 오한근 3책본이 「노처녀가」에서 끝나고, 「금수전」과 「노섬상좌기」가 따로 떨어져나간 사실은 파리동양어학교본 3책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러므로 파리본은 경판본·방각본의 최고본(最古本)으로 여겨지며, 9편 3책, 매책 3설을 수록하고 있어 ‘삼설기’라는 이름이 붙은 것으로 추측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삼설기」는 고전소설 중에서 유일한 국문 단편집으로서 우리 문학사 속에 독특한 위치를 차지한다. 9편의 단편들은 조선 말기의 소설이면서 그 구성이나 문장에 있어 근대성을 띠고 있고, 단편으로서도 기교적인 작품들이다. 작자가 밝혀지지 않는 것이 아쉬운 점이지만, 작품 자체도 다듬어진 기교를 지니고 있으면서 문장도 화려하다.
『춘향전』 중에 「남원고사(南原古詞)」가 서울 시정적 요설(市井的饒說)을 지니고 있는 것과 같이, 이 「삼설기」 역시 서울 시정적인 위트나 유머를 지니고 있어서, 한국적 풍자문학의 훌륭한 작품으로 여겨진다. 이러한 면에서 단편으로서 세계의 어느 나라에 소개해도 부끄럽지 않을 한국단편문학의 정화(精華)라고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고전소설연구  (김기동, 교학사, 1981)

  • 「삼설기」 ( 『영인고소설판각본전집』 1,연세대학교인문과학연구소,1973; 김동욱 교주,『한국고전문학대계 』4,민중서관,197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동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