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꼭두각시전

고전산문작품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꼭두각시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책. 국문 필사본·활자본. 필사본은 국립중앙도서관본과 ‘○○각씨젼호녹’이라는 표제가 붙은 구 김동욱(金東旭) 소장본(현재 단국대학교 율곡기념도서관 소장)이 있다.
또 ‘○독각시실긔’라는 제명의 이가원(李家源) 소장본이 있는데, ‘노처녀곽독각씨전(老處女郭禿閣氏傳)’이라고도 한다.
활자본은 1923년 영창서관(永昌書館)에서 간행된 『노처녀(老處女)의 비밀』이라는 딱지본에 ‘꼭독각씨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으며, 이 책은 영남대학교 도남문고(陶南文庫)에 있다. 그 밖에도 ‘마두영전(馬頭榮傳)’이라는 표제를 단 이본도 있다.
이 작품은 지체가 낮고 못생긴 여자주인공이 행복을 이루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있다. 조선 후기에 대단한 인기를 모았으리라 추정되는 가사 「노처녀가」를 기반으로 개작한 단편소설이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숙종 때에 전라도 무주땅에 꼭두각시라는 처녀가 살았다. 꼭두각시는 어려서 부모를 잃고 집이 가난하며 얼굴이 못생겨서 늦도록 시집을 못 가고 애를 태웠다. 어느날 골생원 집에서 구혼이 들어와 정혼을 하고는 기뻐하며 앞날에 대한 희망으로 부풀었다.
그러나 선채(先綵)를 받은 지 3년이 지나도록 신랑인 골서방이 장가를 오지 않자, 이웃 매파가 찾아와 상처한 윤좌수의 후처로 가기를 권한다. 이에 꼭두각시는 불경이부(不更二夫)의 도리를 내세우며 그 권유를 물리치고는 윤좌수의 푸대쌈이 두려워 골생원 집을 찾아 나선다.
골생원 집을 찾아가 보니 사는 형편이 말이 아니었고, 신랑도 병신이었다. 그러나 꼭두각시가 혼례를 치르고 마땅한 도리를 지키자, 그 예의범절에 동네사람들이 감동한다. 그 뒤 우연히 뒷동산에 올라갔다가 금덩이를 얻어, 그 금을 마을 김부자의 재산과 바꾸어 행복하게 살게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작품에서는 몰락 양반인 골서방을 양반답지 못하게 행동하는 인물로 형상화하여 양반에 대한 풍자를 그리고 있다. 반면, 평민 출신인 꼭두각시를 오히려 양반답게 처신하는 것으로 그려 평민층의 신분상승 의욕을 합리화시키고 있다. 중세 질서를 비판하면서 동시에 수용하는 양면적 작가의식이 나타난다고 하겠다.
이 작품은 자아의 소망은 어떠한 장애라도 극복하고 실현될 수 있다는 신념을 민담적 세계관을 통해 나타내고 있어, 소설로서는 미흡한 감이 없지 않다.
한편, 숭고한 대상을 골계적으로 풍자하고 비장한 체험을 해학적으로 드러내면서 판소리투의 표현을 활용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 작품은 중세적 질서가 해체되는 당대의 삶의 양상을 반영하면서 평민층의 현실주의적 의식의 성장을 보여주는 자료로 평가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해학 속에 숨은 서민의 바램」(하성래,『문학사상』90,1980.5.)

  • 「가사의 소설화경향과 봉건주의의 해체」(최원식,『창작과 비평』,1977. 겨울호.)

  • 「꼭독각시실기」(이가원 역주,『국어국문학』14,195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정명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