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낙성비룡(洛城飛龍)

고전산문작품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낙성비룡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落星飛龍(낙성비룡)’이라고 쓴 이본도 있다. 고려대학교 도서관과 장서각에 있다. 박순호(朴順浩) 소장의 「곽성비룡전」·「니경작젼」도 이본이다. 정병욱(鄭炳昱) 소장본 「낙성전(落星傳)」을 「낙성비룡」의 이본으로 기록하고 있는 문헌도 있으나, 이는 잘못된 것이며 양자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별개의 고전소설이다.
장서각도서의 「낙성비룡」은 표지에 ‘洛城飛龍(낙성비룡)’이라 적혀 있다. 전 2책 129장(권1 63장, 권2 66장)의 필사본이다. 한편, 고려대학교본 「성룡전(星龍傳)」 건(乾)·곤(坤) 2책(초권 56장, 종권 46장)은 내제(內題)가 ‘낙셩비룡’으로 되어 있으며, 필사연대가 ‘계묘년’으로 되어 있다. 종권 말미에 있는 기록으로 미루어 「이문성취록」 15권으로 이어지는 가계소설(家系小說)임을 알 수 있다.
이 양본을 비교하면, 장서각본에는 한문 장회명(章回名)이 있는 데 비해, 고려대학교본에는 한문 장회명이 없이 줄글로 계속되어 있다. 또 전자가 한문 직역체 문장임에 비해 후자는 평이하고 말끔한 세속 문장으로 다듬어져 있다. 그러나 내용상 근본적인 차이는 보이지 않는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명나라 정통연간(正統年間) 북경 유화촌에 이주현이라는 선비가 있었다. 그의 부인 오씨가 어느 날 큰 별이 방안에 떨어졌다가 황룡이 되어 승천하는 꿈을 꾸고 잉태한 뒤, 18개월 만에 아들을 낳아 경모(아명 경작)라고 이름을 지었다.
경모는 어려서 부모를 잃은 뒤, 남의 집에 머슴살이를 하며 떠돌아다니다가 퇴임재상 양승상의 눈에 띄어 의탁하게 되었다. 그러나 승상이 죽자 심한 박대를 견디지 못한 그는 청운사로 들어가 학업을 닦아 장원급제를 하게 된다. 마침 번왕이 모반하여 쳐들어오자 그는 원수가 되어 이를 평정하고 평원왕에 봉해져서 양승상의 딸과 해로하게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줄거리는 또 다른 고전소설인 「소대성전」과 거의 일치한다. 두 작품 모두 주인공을 잠꾸러기·먹보로 그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세부적인 삽화까지 합치되고 있다.
이런 점으로 미루어 볼 때, 이 두 작품은 별개의 작품이라기보다는 이본에 가까운 작품이라고도 할 수 있다. 「낙성비룡」은 번역투의 문장 및 한문 장회명으로 보아 중국소설의 번역일 가능성이 짙지만 원전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인봉소·낙성비룡  (경희출판사, 1968)

  • 「낙성비룡과 소대성전의 비교고찰」(조희웅,『관악어문』3,서울대학교국어국문학과,1979.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조희웅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