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산유고(孤山遺稿)

고전시가문헌

 조선시대 문신 윤선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91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산유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문신 윤선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91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6권 6책. 목판본.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791년(정조 15) 전라감사 서유린(徐有隣)이 왕의 명을 받고 간행하였다. 그 뒤 정조 22년 전라감사 서정수(徐鼎修)가 윤선도의 본가에 간직된 목판본을 대본으로 하여 개편, 간행한 것이 오늘날 전하고 있는 『고산유고』이다.
이 책의 편목을 보면, 권1에는 오칠언(五七言)의 고시·율시·절구·회문(回文)·집고(集古) 등 250편이 실려 있고, 권2에는 「병진소 丙辰疏」 등 16편의 소(疏)가 실려 있다. 권3의 상권에는 「국시소 國是疏」·「논예소 論禮疏」 등 13편의 소와 「예설 禮說」 2편이 있고, 하권에는 「상친정서(上親庭書)」를 비롯한 17편의 서(書)가 있다.
권4에는 「답이현풍서 答李玄風書」 등 100편의 서가 수록되어 있다. 권5에서 「여갑산백서 與甲山伯書」 등 21편의 서는 상권에 있다. 하권에는 13편의 축문, 「향사당조약 鄕社堂條約」 1편, 4편의 서(序), 2편의 설, 비명 5편, 잡저 5편, 「산릉의 山陵議」 등 의(議) 12편, 잡록 3편, 기 2편이 실려 있다.
권6은 별집으로 상권에는 시 8편, 부(賦) 4편, 논 3편, 책(策) 6편, 표전(表箋) 4편이, 하권에는 ‘가사(歌辭)’라는 표제 아래 75수의 시조가 실려 있다. 「산중신곡 山中新曲」·「산중속신곡 山中續新曲」·「고금영 古琴詠」·「증반금 贈伴琴」·「초연곡 初筵曲」·「파연곡 罷宴曲」·「어부사시사 漁父四時詞」·「어부사여음 漁父詞餘音」·「몽천요 夢天謠」·「견회요 遣懷謠」·「우후요 雨後謠」 등이 하권에 수록된 시조이다.
이 책에 실려 있는 글 가운데 중요한 자료로는 「병진소」·「국시소」 등 시정(時政)에 관한 상소문을 들 수 있다. 「논예소(論禮疏)」·「예설」 등 예학에 관한 논의와 「산릉의」 등도 조선조의 정치사·사상사 및 당쟁에 관한 자료로서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 별집에 실려 있는 시조 또한 시가문학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된다.
「병진소」는 1616년(광해군 8) 윤선도가 30세의 성균관 유생으로서 올린 글이다. 선조가 죽은 뒤 광해군 옹립에 공을 세운 대북(大北)의 영수 이이첨(李爾瞻) 일파의 전횡과 이것을 알면서도 모른 체한 영의정 박승종(朴承宗), 왕후의 오빠 유희분(柳希奮)의 죄상을 낱낱이 들어 탄핵하였다.
그러나 이 상소문은 그 내용이 광해군에게 알려질 것을 두려워한 당시의 권신들에 의하여 감추어진 채, 그 보복으로 그의 아버지 유기(惟幾)가 파직되고, 그는 이듬해 함경도 경원으로 유배를 당하였다. 「견회요」와 「우후요」는 이때 지은 작품이다.
조선조 예학논쟁의 발단이 된 윤선도의 「논예소」는 그가 73세 되는 1660년(현종 1)에 씌어졌다. 그 전해에 효종이 죽자, 효종의 계모후(繼母后)인 자의대비 조씨(慈懿大妃 趙氏)의 복(服)을 당시 이조판서로 있던 서인(西人)의 영수 송시열(宋時烈)의 의견을 좇아 기년(朞年)주 01)으로 정하였다.
이에 남인인 윤선도는 허목(許穆)·윤휴(尹鑴) 등과 함께 이에 반대하여 3년설을 주장하였다. 송시열 등은 효종이 둘째 왕자로 왕위에 올랐다는 사실을 들어 체이부정설(體而不正說)주 02)에 해당하므로 기년복이 합당하다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윤선도는 종통(宗統)의 정당함을 내세워 3년복을 입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하였다. 세자였던 소현세자(昭顯世子)가 죽은 뒤 부왕 생전에 효종이 다시 세자로 책립되어 왕위에 올랐으므로, 둘째 왕자라고는 하지만, 적장자(嫡長子)와 다름없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새로 왕위에 오른 현종이 기년설을 따랐으므로 남인의 주장은 관철되지 못하였다. 이듬해 「논예소」는 불살라지고, 윤선도는 함경도 삼수로 유배를 당하였다.
「국시소」는 윤선도가 71세 때인 1658년(효종 9) 동부승지로 있을 때 올린 글이다. 이 글에서는 본래 서인이었다가 남인이 된 정개청(鄭介淸)의 서원을 철폐하고자 하는 송시열 등 서인의 의도가 부당함을 지적하였으나, 오히려 삼사(三司)의 탄핵으로 삭직되었다.
「산릉의」는 72세 때인 1659년 효종이 죽은 직후 좌의정 심지원(沈之源)의 요청에 의하여 산릉(山陵)을 살펴 그 적부를 논한 글이다.
본래 효종의 산릉은 수원(水原)으로 정해져 있었는데, 일부에서 건원릉(健元陵)으로 바꾸는 것이 좋다는 의론이 돌아 그 적부를 윤선도에게 판별하도록 하였다. 윤선도는 수원에 쓸 것을 주장하였으나 서인들의 반대로 묵살되고 건원릉 자리로 결정되었다.
「산중신곡」·「산중속신곡」 등은 윤선도가 병자호란 때 왕을 호종(扈從)주 03)하지 않았다는 죄목으로 경상도 영덕에서 2년간의 유배를 마친 뒤, 고향인 전라도 해남의 금쇄동(金鎖洞)에 은거할 당시 지은 작품이다.
이후 윤선도는 예송(禮訟) 후의 유배지로부터 1667년(현종 8) 풀려나게 되었다. 그 뒤 병자호란 당시 발견하였던 보길도(甫吉島)의 부용동(芙蓉洞)에 들어가 낙서재(樂書齋)를 짓고 은거하였다.
그 때에 지은 것이 만년의 절창 「어부사시사」이다. 정치적으로 불우하였던 윤선도는 벼슬길에서 벗어나 짐짓 어부의 생활을 하였고, 그 결과로 남겨진 많은 작품이 『고산유고』에 수록되어 있다.
이 책은 당시의 정치적 문제를 이해하는 데도 긴요하지만, 특히 조선조 사대부 층의 자연관을 이해하는 데는 빼놓을 수 없는 자료이다. 조선조의 강호문학은 이현보(李賢輔)와 송순(宋純)에서 정립되었고, 윤선도에 이르러 무르익었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1973년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에서 영인하여 간행한 『이조명현집(李朝名賢集)』 3에 수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1년상으로 복을 입는 것
주02
왕위의 계승이 윤리적 질서로는 정당하나 혈통상으로는 정당하지 못하다는 설
주03
임금이 탄 수레를 좇는 것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진원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