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과부청산가(寡婦靑山歌)

고전시가작품

 도춘서라는 여인이 지은 연대 미상의 규방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과부청산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도춘서라는 여인이 지은 연대 미상의 규방가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과부가(寡婦歌)」의 일종이다. 2음보 1구로 계산하여 모두 313구이며, 4·4조가 기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평가
내용은 작자인 도춘서라는 여인이 16세에 혼인, 백년가약을 맺었으나 낭군은 유복자를 두고 세상을 떠나버려, 청춘과부가 된 비통한 심정과 가신 임에 대한 애절한 사모의 정을 구구절절이 노래한 것이다.
그러나 끝내는 “춘삼월에 지는 꽃은 지고 싶어서 지겠는가 사세 부득 제가 지는 것”이라고 마무리하면서 운명을 체념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민요적 율조와 수사를 풍부하게 구사하여 유려하고 정감있는 표현을 이루었다. 작가가 밝혀져 있는 점도 흔한 예가 아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규방가사(閨房歌辭)』 Ⅰ(한국정신문화연구원,197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태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