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관음찬(觀音讚)

고전시가작품

 고려시대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속악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관음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속악가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악학궤범』에는 오언한시(五言漢詩)에 현토(懸吐)한 형태로 수록되어 있으나,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권45에 따르면 이 노래가 「처용가」와 더불어 고려시대부터 전승되어왔다고 한다.
따라서, 원래 한문악장으로 지어진 찬불가요(讚佛歌謠)였던 것이 훈민정음이 창제되자 현토화되었음이 확실시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내용은 관세음보살을 한마음으로 칭명(稱名)주 01)하면 인간의 온갖 재앙이 없어진다는 것이다. 총 14행의 단련시(單聯詩) 형태로 여음이나 후렴구가 전혀 없어 속요계통의 속악가사와는 그 형식이 판이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조선 초기 정도전(鄭道傳)의 「문덕곡(文德曲)」·「납씨가(納氏歌)」·「정동방곡(靖東方曲)」 등을 비롯한 한문악장을 만드는 데 모태 구실을 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조선 초의 한문악장은 대부분 후렴구를 가지고 있어 차이를 보인다. 이 노래는 현토된 한찬(漢讚)주 02)가요로는 얼마 남지 않은 자료 가운데 하나여서 이 방면의 찬불가요를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이다.
현존하는 『범음집(梵音集)』 중의 영산작법(靈山作法)에도 이 노래의 한찬이 전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입으로 부처명호를 부름.
주02
불교를 찬송한 梵語로 된 시가를 한문으로 번역한 찬가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학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