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희설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희설(喜雪)

    고전시가작품

     1704년(숙종 30) 홍계영(洪啓英)이 지은 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희설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704년(숙종 30) 홍계영(洪啓英)이 지은 가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형식은 4음보 1행을 기준으로 모두 165행의 국한문 혼용으로 된 가사이다. 작자의 문집 『관수재유고(觀水齋遺稿)』에 실려 있다. 눈이 내리는 광경의 아름다움을 완숙하고 화려하게 나타내었으나, 신선을 그리며 애상에 흐른 점은 그의 요절을 예언한 것 같다.
    처음과 끝부분은 다음과 같다.
    “今금年년이 異이常샹하야/冬동天텬의 無무雪셜ᄒᆞ니/聖성明명ᄒᆞ신 우리 主쥬上샹/근심이 過과度도ᄒᆞ샤/御어廚듀의 減감饍션ᄒᆞ고/玉옥樓누의 撤텰樂악ᄒᆞᄂᆡ……前뎐山산을 ᄇᆞ라보니/凌능雪셜ᄒᆞᄂᆞᆫ 뎌 소나모/四ᄉᆞ時시의 鬱울鬱울ᄒᆞ야 千쳔古고의 蒼창蒼창ᄒᆞ니/草초木목 萬만物물中듕의/너ᄀᆞᆺᄐᆞ니 ᄯᅩ 뉘런고/歲셰暮모 心심期긔ᄂᆞᆫ/蒼창松숑의게 倚의托탁ᄒᆞ고/淸청時시의 놉흔 調됴ᄂᆞᆫ/白ᄇᆡᆨ雪셜의 비기노라.”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주해가사문학전집  (김성배·박노춘·이상보·정익섭, 집문당, 1961)

    • 「관수재 홍계영과 그의 가사 희설」(정주동,『국어국문학』17,195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상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