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마메는 노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마메는 노래

    구비문학작품

     가마를 메고 가면서 부르는 민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마메는 노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가마를 메고 가면서 부르는 민요.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경상남도 진주 지방의 것이 채록되어 전한다.
    가마는 기운이 센 2인 또는 4인이 앞뒤에서 가마채를 메고 가는데, 가는 길이 멀 때에는 가마꾼이 피곤하므로 노래로 피곤을 잊기도 하고, 또 늘 다니는 길일지라도 가마 뒤채를 멘 사람은 가마에 가려서 앞이 보이지 않으므로 노래로 길안내를 하기도 한다. 가사는 다음과 같다.
    한발작씩 걸으면 네발굽이 떨어진다
    우루루 창창 올라간다
    내리숙으러졌다
    오른대요 왼대요
    앞으로 들어라
    ……
    뒷산은 멀어졌으니 다왔다
    쉬 곰배 어헤 어이
    이처럼 가마 앞채를 멘 사람이 노래를 통해서 ‘돌이 있다, 개울이다, 올라간다’ 등의 길안내를 한다.
    노랫가락은 단조롭게 반복되나 발동작을 맞출 수 있어 외나무다리도 건널 수가 있으며, 가사는 즉흥적이고 도로의 사정을 가사로 엮어 앞사람이 메기면 뒷사람은 받는소리로 어려움 없이 가마를 멜 수 있다. 이러한 민요는 노래의 흥과 현실적 효과의 두가지 이점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임동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