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지로 막은 도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지로 막은 도적

    구비문학작품

     방귀를 잘 뀌는 여자가 우연히 가지로 도둑을 막았다는 내용의 설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지로 막은 도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구비문학
    유형
    작품
    성격
    설화, 소화(笑話)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방귀를 잘 뀌는 여자가 우연히 가지로 도둑을 막았다는 내용의 설화.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소화(笑話) 중 과장담으로 분류되며, 방귀쟁이 유형의 설화로 널리 전승된다.
    옛날 어떤 곳에 방귀를 잘 뀌는 며느리가 방귀를 막으려고 잠을 잘 때에 항문에 가지를 끼워두었다. 어느날 밤 도둑이 그 집에 들어와서 부엌에 있는 가마솥을 짊어지고 나가려고 하는데, 그 때 며느리 뱃속에서 부글부글 괴던 방귀가 일시에 터져나오며 가지를 날려버렸다.
    가지가 부딪치는 소리에 놀란 도둑은 솥을 그만 팽개치고 달아났다는 내용이다. 또한, 며느리가 아닌 남자 방귀쟁이 이야기도 있는데, 그것은 가지 대신 팽이 같은 마개가 사용되기도 한다. 일본에서는 가지 대신 호박꼭지로 변이되어 나타난다.
    이 설화에는 생리적 현상이면서 수치심을 동반하는 방귀를 소화적으로 처리하여 자연스러운 것으로 인식하게 하려는 의도가 내재되어 있으며, 거기에 웃음의 가치를 설정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내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