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증산설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증산설화(姜甑山說話)

    구비문학작품

     증산교(甑山敎)의 교조 강일순(姜一淳)에 관한 설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증산설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강일순 영정(증산교)
    분야
    구비문학
    유형
    작품
    성격
    설화
    관련인물
    강일순(姜一淳)
    시대
    근대-개항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증산교(甑山敎)의 교조 강일순(姜一淳)에 관한 설화.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강증산(姜甑山) 관련 행적을 정리한 책자에는 강일순(1871∼1909)에 관한 구전 설화적 모티프가 담겨 있다. 유형적으로도 비범한 인물의 행적을 중심으로 일대기가 구성되고 전승된 흔적을 지니고 있어서 설화적 가치가 높다. 강증산의 생애를 출생─성장─각성─징험─죽음 등으로 정리하여 보면, 그의 출생담의 핵심은 두 가지 각도에서 정리된다. 첫째는 태몽과 출생에 대한 것이다. 어머니 권씨는 하늘이 남북으로 갈라지면서 큰 불덩어리가 내려와 몸을 덮었다가 다시 하늘과 땅이 밝아지는 태몽을 꾸었고, 잉태 후 13개월 만에 그를 낳았다고 한다. 여느 비범한 인물의 출생담과 마찬가지로 비범한 신이성을 강조하고 있다. 둘째는 두 선녀의 산구완을 받았는데, 이상한 향기와 밝은 기운이 7일간 계속 주위를 감돌았다고 하는 것이다.
    성장 과정은 비범한 출생과 대조된다. 몰락한 양반 집안의 후예로, 남의 집 고공살이를 하면서 살았다는 것은 별도의 전승이 조합된 결과이다. 성장 과정에서 개인의 고난이 중첩되고 동학혁명의 참상을 겪으면서 세상을 구할 계책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는 것은 각별하다. 이 과정에서 각성을 이루는데, 그것은 일거에 이루어지지 않고 특별한 사연을 통해서 일정한 계기를 부여받는다. 가령 일상의 체험을 기이하게 생각하고 상상력의 폭을 넓히면서 전에 없는 기발한 생각을 전개하는 것으로 드러난다. 농악이나 무악을 보고 가무에 대한 깨달음을 얻거나, 상등인이 먹어야 할 음식으로 개고기를 언급하는 등 여러 가지 기이한 행적을 통해 천지공사와 후천개벽의 교리를 소박하게 이루게 된다.
    아울러서 기이한 도인과의 만남을 설정하고 이를 통해 신흥종교를 활용하여 사상적 깊이를 확장한다. 최제우(崔濟愚, 1824∼1864)의 동학의 견해를 가져 오거나, 일부(一夫) 김항(金恒, 1826∼1898)의 『정역(正易)』 사상을 이용하면서 한층 중차대한 후천개벽의 사상을 설파하고, 자신의 사상을 한껏 증폭시킨다. 또한 일옥(一玉) 진묵대사(震默大師, 1562∼1633)와 김봉곡(金鳳谷)의 도술 대결담을 가지고 와서 변형시킨 데서는 기발한 상상과 별난 발상의 극치를 이룬다. “진묵이 봉곡에게 참화를 입은 후에 원(寃)을 품고 동양의 도통신을 거느리고 서양에 건너가서 문화 계발에 종역(從役)케 하리라.”고 한 대목에서 재래의 설화를 변형한 흔적을 발견하게 된다. 곧 새 시대에 진묵을 해원하게 하고 동서양을 화해시킬 수 있는 계기를 부여하자고 하는 해원상생의 핵심을 드러낸 것이다.
    구전 설화에서는 강증산 자신이 이적을 행하고 도술을 부리는 존재로 형상화된 이야기를 적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출신지인 손바래기[客望里]나 강증산이 머물렀던 고장의 이야기에서 그는 도술을 사용하고 축지법을 쓰는 이인으로 종종 묘사된다.
    종교 설화에서 중요한 결말은 교조의 죽음이다. 죽음을 어떻게 해명하는가에 따라서 종교적 신앙의 본보기를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39세의 나이로 죽은 강일순의 죽음을 흔히 화천(化天)이라고 해서 신비화한 경향이 있다. 상제가 하늘이 되었다고 함으로써 교조의 죽음을 단순하게 수용하지 않고 의미로운 결말로 재구성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강증산 설화는 전형적인 교조 설화를 핵심으로 하고 있으며, 이야기 구성에서 비범한 인물의 일대기를 보여 준다. 신흥종교의 창도주에 관한 설화이기 때문에 신화적 성격을 일부 지니고 있으며, 동시에 여러 가지 구비 전승의 이야기를 새롭게 계승하여 변형하였으므로 전설적 증거물을 내세우는 종교 전설의 속성도 드러내고 있다.
    여러 가지 종교사상을 복합적으로 다루고 있으므로 복합적인 성격의 인물 전설이라 할 수 있으며, 때로는 지근 거리에서 강증산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는 점 때문에 일화적 속성도 지닌다. 그렇지만 가장 중요한 점은 전통적인 연희적인 속성의 가무를 강조하고 동시에 신명풀이에 근거하는 천지공사를 중시하고 새롭게 드러낸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6년)
    김헌선(경기대학교 국어국문학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