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간이집(簡易集)

한문학문헌

 조선 중기의 문인 최립(崔岦)의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간이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의 문인 최립(崔岦)의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9권 9책.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631년(인조 9)에 출간되었다. 『간이집』의 책머리에 장유(張維)의 서문이 있다.
『간이집』 권1은 주(奏) 1편, 봉사(封事) 1편, 진언(陳言) 4편, 공사(控辭) 2편, 투진(投進) 2편, 표전(表箋) 19편, 정서(呈書) 1편, 게첩(揭帖) 1편, 요송(謠誦) 2편, 제문 10편, 상량문 1편, 격(檄) 1편, 책(策) 1편, 평(評) 1편, 설 1편, 비(碑) 1편이 실렸다.
권2에는 신도비 7편, 묘지 3편, 묘갈 11편, 음기(陰記) 3편, 기 8편이, 권3에는 서(序) 39편, 지(識) 8편, 발 12편, 권4에는 사행문록(四行文錄), 권5에는 괴원문록(槐院文錄)이라 하여 중국ㆍ일본과 내왕한 문서와 기타 잡기 등을 실었다.
『간이집』 권6에는 초미록(焦眉錄)ㆍ정축행록(丁丑行錄)ㆍ신사행록(辛巳行錄)ㆍ분진록(分津錄)ㆍ진양록(晉陽錄)ㆍ호행록(扈行錄)ㆍ난후록(亂後錄)ㆍ계사행록(癸巳行錄)이 실렸다.
권7에는 갑오행록(甲午行錄)ㆍ공산록(公山錄)ㆍ송도록(松都錄)ㆍ여강록(驪江錄)ㆍ마포록(麻浦錄), 권8에는 서도록전(西都錄前)ㆍ서도록후(西都錄後)ㆍ환경록(還京錄)ㆍ동군록(東郡錄)ㆍ환조록(還朝錄)ㆍ휴가록(休暇錄) 등의 표제 아래 시를 시기별로 분류하여 묶어 놓았다.
권9에는 신도비명ㆍ묘지명ㆍ기ㆍ녹(錄)ㆍ서(序)ㆍ발ㆍ서(書) 등이 실려 있다. 허균(許筠)이 평한 바와 같이 최립의 시는 실로 문보다 더 뛰어났다. 『간이집』 권8에 수록된 「삼일포 (三日浦)」는 그의 대표작으로 꼽혀오고 있다.
이 시는 권8의 「동도록(東都錄)」이라는 표제 속에 들어 있는 작품으로, 「청간정(淸澗亭)」ㆍ「금강산」ㆍ「낙산사(洛山寺)」 등과 함께 관동지방 일대의 명승지를 두루 돌아보며 경관의 아름다움과 느낀 바를 읊은 것 중의 하나이다.
그리고 간성에서 지은 「관일출시(觀日出詩)」는 금강산 나그네가 자기가 지은 것처럼 친구를 속인 이야기로 유명하다. 『간이집』은 1978년 조용승(曺龍承)이 영인하고 간행하여 배포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신복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4)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