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겨울바다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겨울바다

      현대문학문헌

       상아출판사에서 김남조의 시 「밤 오기 전」·「겨울바다」·「물망초」등을 수록하여 1967년에 간행한 시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겨울바다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상아출판사에서 김남조의 시 「밤 오기 전」·「겨울바다」·「물망초」등을 수록하여 1967년에 간행한 시집.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B6판, 66면. 1967년 상아출판사(象牙出版社)에서 발행하였다. 「밤 오기 전」등 41편이 수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겨울바다』는 작자의 시세계 가운데 중기에 해당한다. 이 시집은 작자의 중기 시세계를 대표하는 『정념의 기』와 더불어 작자의 관심 주제인 사랑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사랑으로 인해 발생하는 고독, 기다림,슬픔 등을 통해 사랑을 원동력으로 하는 생명의 힘을 발견할 수 있다. 「겨울바다」에서 작자는 “그대 생각을 했건만도/매운 해풍에/그 진실마저 눈물져 얼어버리고/허무의/불/물이랑 위에 불붙어 있었네”라고 사랑의 아픔과 상처를 노래하고 있다. 「가을 햇볕에」에서 작자는 “가을 햇볕에/눈물도 말려야지/가을 햇볕에/더욱 나는 사랑하고 있건만/말은 없이 기다림만 쌓여서/낙엽이 되네”라고 사랑의 고뇌와 아픔, 그것이 주는 삶의 의미 등을 노래하고 있다. 「물망초」, 「영원 그 안에선」 등에서도 이와 같은 사랑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작자의 중기 시세계를 대표하는 『겨울바다』는 사랑의 기쁨과 슬픔, 외로움, 아픔 등 사랑을 주제로 한 작품들이 주류를 이룬다. 정감어린 따스한 언어와 일상적인 어휘의 사용은 대중적인 공감을 얻어냄으로써, 폭넓은 독자층의 확보와 ‘사랑시학’의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참고문헌]
      『겨울바다』(김남조, 상아출판사, 196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2년)
      강신주(한국산업기술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