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구성동(九城洞)

현대문학작품

 정지용(鄭芝溶)이 지은 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구성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현대문학
유형
작품
성격
창작년도
1938년 8월
작가
정지용
시대
현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정지용(鄭芝溶)이 지은 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5연 10행의 자유시이다. 1938년 8월 『청색지』 2호에 발표되었다. 구성동(九城洞)은 금강산에 있는 계곡의 지명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시의 구성은 한 연이 2행씩 5연으로 이루어져 단순하고 간결하다. 시의 제목인 ‘구성동’을 배경으로 그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 사물이나 자연 현상을 그리고 있다. ‘구성동’은 아홉 개의 성으로 이루어진 골짜기’라는 뜻이며 ‘아홉’이라는 숫자가 상징하듯 절대적이고 자족적인 세계이다.
1연에서는 구성동에 ‘유성(流星)’이 묻힌다는 진술로 새로운 우주적 시간과 공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다. 2연에서는 ‘누뤼’ 즉 우박이 소란히 쌓이는 모습을 통해 새로운 시간이 축적되는 양상을 그린다. 3연에서는 “꽃도/귀양 사는 곳”이라는 간명한 진술로 새로운 생명의 존재를 부각한다. ‘꽃’은 비록 ‘귀양’을 살지만 생명과 아름다움에 대한 초월적 이상을 내포하는 존재로 시인의 정신적 이상을 표상한다. 4연에서는 절터도 없어지고 바람도 모이지 않는 적요한 풍경을 묘사한다. 절터조차 없어져서 인간사의 자취를 찾아볼 길 없고 그 무엇도 모이거나 구속되지 않는 허허로운 상태가 제시된다. 4연의 텅 빈 공간에 이어 5연에서는 사슴이 등장하면서 그 움직임이 더욱 돋보인다. ‘사슴’은 고요히 비어있는 우주를 살아 움직이게 하는 신비한 생명의 이미지이다. 그러므로 사슴이 등장하는 시간은 단순히 하루의 소멸에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시간이 탄생하는 순간을 보여준다.
이 한편의 시에는 정지용이 그리던 이상적 세계가 함축적으로 펼쳐진다. 정지용은 인간사가 개입하지 못하는 절대적인 시공간에서 존재의 생명과 아름다움이 구현되는 장면을 상상했던 것이다. 이 시는 동양적 산수화의 풍경을 시적으로 재현한 것으로, 적극적 초월의 공간에 대한 정신적 지향을 담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시는 정지용 후기시의 특징인 산수시(山水詩)의 출발점에 해당하며, 우리의 오랜 시적 전통을 독자적인 현대어로 개진하여 한국 현대시의 성숙에 결정적인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정지용 시의 심층적 탐구  (이숭원, 태학사, 1999)

  • 한국 현대시와 동양적 생명사상  (최승호, 다운샘, 1995)

  • 「정지용의 산수시 고찰 - 「 구성동 」,「 비 」의 해석 : ‘은일’ 의 의미를 중심으로」(이상오,『한국시학연구』 6호,2002)

  • 정지용 시 연구  (김신정, 연세대 박사논문, 1998)

  • 「산수시의 세계와 은일의 정신」(최동호,『불확정시대의 문학』,문학과지성사,198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2년)
이혜원(고려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