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례집람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례집람(家禮輯覽)

    가족문헌

     조선 중기의 학자 김장생(金長生)이 『가례』를 증보, 해설한 책.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례집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의 학자 김장생(金長生)이 『가례』를 증보, 해설한 책.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0권 6책. 규장각 도서에 있다.
    저자는 『가례』의 내용이 현실과 맞지 않는 사례가 있을 뿐만 아니라, 그 예절의 내력과 후세의 여러 해석에 일관성이 있어야 할 필요성을 절감하여 그의 만년에 이를 완성하게 되었다. 1685년(숙종 11)에 송시열(宋時烈)을 비롯한 여러 제자들의 노력으로 간행되었다.
    김장생은 『가례집람』 외에도 『의례문해(疑禮問解)』·『개장의(改葬儀)』·『제의정본(祭儀正本)』·『예기기의(禮記記疑)』 등의 예절에 관한 글들을 남겼는데, 이러한 저술들은 김장생이 예학의 본원적인 추구와, 사례(四禮) 중에서도 그 절차에 많은 문제가 있는 것들에 대한 고찰을 위해서 집필한 것이다. 이들의 연구성과는 모두 『가례집람』에 그대로 반영되어 있다.
    한편, 『가례집람』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김장생과 많은 학문적 대화를 가졌던 신의경(申義慶)의 연구성과도 도외시할 수 없다. 신의경은 『상례비요(喪禮備要)』 1책을 저술하여 김장생의 상례연구에 많은 도움을 주기도 했다.
    『가례』의 본문을 중심으로 하고 예서(禮書)의 고전과 여러 학자의 관계설을 주석으로 삼아서 완성한 이 『가례집람』은 권1은 통례(通禮), 권2는 관례, 권3은 혼례, 권4∼9는 상례, 권10은 제례의 순으로 구성되어 있다.
    참고하는 데 편익을 주기 위한 도설(圖說)을 붙이고 있는 것이 특색의 하나이기도 하다. 또한, 보충한 제유의 설에 대해서는 모두 인용한 책이름을 적고 편목(篇目)을 밝혔으며, 자기의 의견일 경우에는 ‘愚(우)’자나 ‘按(안)’자를 써서 분명히 했다.
    이 책은 그 뒤 가례의 연구에는 물론, 사례(四禮)의 행용에서 늘 참고해야 하는 기본 예서의 하나가 되었다. 특히, 예경(禮經)의 정신과 가례의 원칙, 그리고 시속(時俗)의 변례(變禮)를 상고하는 데는 말할 것도 없고 가례의 시용(施用)에서 오는 시비를 판단하는 데 권위있는 준칙으로 사용되었다. 이는 김장생이 조선 후기의 학계와 사상계에 차지한 영향력이 그만큼 컸다는 것과 그의 예학에 관한 권위적인 위치에서 온 결과이기도 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황원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