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기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기제(忌祭)

    가족의식행사

     사람이 죽은 날, 즉 기일에 행하는 제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기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기제사 지내는 모습
    분야
    가족
    유형
    의식행사
    성격
    제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사람이 죽은 날, 즉 기일에 행하는 제례.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삼년상을 치른 경우의 기일은 그 이후부터가 된다. 기제의 봉제사 대상은 제주(祭主)를 기준으로 하여 4대, 즉 고조까지가 이상적이다.
    제주는 고인의 장자나 장손이 되며 장자나 장손이 없을 때에는 차자나 차손이 대행한다. 상처한 경우에는 그 남편이나 자손이 제주가 되고, 자손 없이 상부(喪夫)한 경우에는 아내가 제주가 된다.
    신위(神位)를 설치함에 있어 그날 돌아가신 조상의 신위 하나만을 설치하는가 아니면 고위(考位)와 비위(妣位)를 함께 설치하는가에 대한 논란이 있어 왔다.
    예컨대, 『가례』와 이재(李縡)의 『사례편람』에서는 한 위만 제사지낸다고 하였으나, 이황(李滉)은 기제에서의 합제(合祭), 즉 고위와 비위를 함께 설치하는 것은 고례(古禮)에는 없었다고 하지만 집에서 전부터 해오고 있기 때문에 경솔하게 다룰 수 없다고 하였다.
    기제의 절차는, 기일 하루 전에 목욕재계하고 집안을 정결하게 한 뒤에, 신위를 마련하고 제기를 진설하며 음식을 정성껏 준비한다. 신주를 모시지 않는 집에서는 지방(紙榜)으로 대신한다.
    지방을 쓰고 돌아가신 분을 모실 준비가 되면 제사를 지내는데, 제사는 돌아가신 날 자정에 지내는 법이지만 형편에 따라 자정 이전에 지내기도 한다.
    제청은 북쪽을 향하여 설치하는 것이 원칙이며, 제상은 집집마다 차리는 법이 다르지만 많이 행해지는 한 예를 들면, 어동육서(魚東肉西)·동두서미(東頭西尾)·좌포우혜(左脯右醯), 그리고 과일은 홍동백서(紅東白西), 나물은 근동엽서(根東葉西) 등의 질서에 따라 차린다.
    이 때, 신주 쪽의 방향에서 보느냐 아니면 제관들 쪽의 방향에서 보느냐에 따라 동과 서의 방위가 바뀌기도 한다. 제사상이 다 차려진 뒤 첫번째 절차는 강신예의(降神禮儀)로 제주가 향불을 피우고 절을 하며, 두번째는 참신(參神)으로 참석자가 일제히 두 번 절한다.
    다음에는 진찬(進饌)으로, 밥그릇 뚜껑을 열고 수저를 바로 한 뒤에 제주·주부·사위 또는 연장자 순으로 술잔을 올리는데 이를 초헌(初獻)·아헌(亞獻)·종헌(終獻)이라고 한다.
    초헌을 올린 뒤에는 축관이 축문을 읽는다. 술잔올리기가 끝난 뒤 혼령이 흠향(歆饗)하는 것을 유식(侑食)이라고 하는데, 이때 참사자들은 조용히 문 밖으로 나간다. 이를 합문(闔門)이라고 한다.
    몇 분 정도 있다가 제주가 문열기[啓門]를 하고 숭늉을 올린 뒤 상을 물리고 참사자 모두가 절을 두 번 하면서 작별하는 것을 사신(辭神)이라고 한다.
    사신이 끝나면 지방을 태운다. 제사를 지내는 장소는 제주의 집안으로서 대청이나 방 한곳에 제상을 차리지만 고인이 특별한 지위에 있었거나 하여 참사자가 많을 경우에는 다른 장소를 마련하여 지내기도 한다. 참사자는 고인의 직계자손으로 구성되지만 가까운 친척이나 친지가 참석하기도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홍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