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노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노적(露積)

      민속·인류개념용어

       추수 후 농가의 마당이나 넓은 터에 원통형으로 쌓아두는 곡식단.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노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노적가리
      분야
      민속·인류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추수 후 농가의 마당이나 넓은 터에 원통형으로 쌓아두는 곡식단.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개 볏단이나 보릿단·조단 등이며, 황해도·평안도에서는 낟가리라고 하며, 경기도 이남에서는 노적 또는 노적가리라고도 한다.
      거두어들인 벼·보리·조는 탈곡해서 섬에 담거나 도정하여야 하는데, 한꺼번에 많이 거두어들인 곡식은 탈곡이나 도정을 일시에 할 수가 없어 곡식나락을 노적으로 쌓아 보관하게 된다.
      노적을 쌓을 때는 곡식알이 붙은 쪽을 안으로 하고 뿌리 부분을 바깥쪽으로 하여서 곡식단을 포개어 원통형으로 2m 정도로 쌓고, 그 위에는 비나 눈을 맞지 않게 삿갓 모양으로 엮은 덮개를 씌워 장기간 두게 된다. 노적은 농가의 마당이나 광장에 쌓아놓는다.
      노적은 그해 안으로 모두 다 탈곡하여버리는 것이 원칙이나 탈곡할 곡식이 많을 때에는 여러 해 묵히게 되는 수도 있다. 농업을 주산업으로 하던 옛날에는 한 집안의 부(富)를 곡식의 수량으로 평가했다. 백석꾼·천석꾼·만석꾼의 말이 그것이다.
      그에 따라서 노적 수의 많고 적음도 부를 평가하는 상징이 될 수가 있었다. ‘노적에 나비난다.’는 말이 있다. 노적을 탈곡하지 못하고 해를 묵히면 벼알에서 바구미가 생겨 난다는 말이다.
      그래서 노적에 나비가 난다는 말은 그 노적 임자의 부력을 비유적으로 높이 평가하는 말이다. 근래에는 아무리 대농이라도 노적을 쌓지 않는다. 탈곡기로써 단시일내에 탈곡하기 때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임석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