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구리알먹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구리알먹기

    민속·인류개념용어

     경칩 무렵에 도롱뇽이나 개구리의 알을 먹는 세시풍속.   민간요법.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구리알먹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개구리알
    분야
    민속·인류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칩 무렵에 도롱뇽이나 개구리의 알을 먹는 세시풍속.민간요법.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전국적으로 분포하는 세시풍속의 하나로 주로 남자들이 먹는다. 경칩 때가 되면 동면하던 개구리가 땅속에서 나와 물이 괸 곳에 알을 낳아두는데, 그 때 그 개구리알을 먹는다.
    지방에 따라서는 비단개구리와 한개구리 등 여러 종류의 개구리알이나 도롱뇽알 또는 두꺼비알을 먹기도 한다. 허리아픈병·해수병(咳嗽病)·나병(癩病) 등에 좋다고 하여 먹기도 하고, 또는 양기를 돕는다고 해서 먹는 사람도 있다.
    전라도지방에서는 개구리알을 먹는 것을 흔히 ‘경칩 먹는다.’고 하는데, 전라남도에서는 이것을 용알이라 하여 ‘용알 먹는다.’고도 한다. 또, 수원지방에서는 ‘도롱뇽알 먹는다.’고 한다. 개구리알이나 도롱뇽알을 먹는 방법은, 그냥 날로 삼키기도 하고 소주에 타서 마시기도 한다.
    개구리알은 우무 같은 맑은 상태 속에 거뭇거뭇한 알이 있을 때 먹어야 하기 때문에 늦어도 춘분 전에 먹는다. 따라서, 장사꾼들은 경칩을 전후하여 사흘 사이에 개구리알이나 도롱뇽알 등을 모아 가지고 다니면서 팔기도 한다. 개구리알 먹기에 대한 과학적 근거는 확실하지 않으나, 민간요법으로서 오늘날까지 널리 전래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세시풍속  (임동권, 서문당, 1976)

    •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문화재관리국,1969∼198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장주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