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등바루놀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등바루놀이

    민속·인류놀이

     매년 4월 초순경에 충청남도 보령시 오천면 장고도리에서 처녀들이 두 패로 편을 갈라 어물 채취로 승패를 가리는 성인여자놀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등바루놀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매년 4월 초순경에 충청남도 보령시 오천면 장고도리에서 처녀들이 두 패로 편을 갈라 어물 채취로 승패를 가리는 성인여자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해안지방 처녀들의 집단놀이이다. 매년 음력 4월 초순경의 길일을 택하여 거행되며, 초경(初經)을 경험한 처녀(지금은 15세 이상)들만의 놀이로서, 해당화가 만발한 해변에서 펼쳐진다. 이 놀이의 유래나 어원 등에 관한 뚜렷한 전거(典據 ; 근거가 될만한 문헌상의 출처)나 전승(傳承)은 찾아볼 수 없다.
    다만 이곳에서 살아온 할머니들에 의하면 그들뿐만 아니라 그들의 어머니나 할머니도 처녀시절에 이 놀이를 하였다고 하는 것으로 미루어보아, 이 놀이의 유래가 상당히 오래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놀이가 벌어지기 하루 전, 마을 처녀들은 일찍 아침식사를 마치고 바닷가의 놀이터로 모인다.
    거기서 그들은 굵직굵직한 돌을 날라다 둘레 약 10m, 높이 1.5m 정도의 둥근 돌담을 쌓는데, 바다 쪽으로 넓이 1m 정도를 터놓아 그곳으로 드나들게 한다. 이 돌담은 다음날 놀이를 할 때 옷을 갈아입고 소지품을 보관하기 위한 일종의 놀이집이다. 놀이날이 되면, 처녀들은 동이 트자마자 작업복을 입고 각종 어물채취 도구와 한복을 싸들고 놀이터로 모인다.
    모인 처녀들은 두 패로 편을 갈라 각자 굴·홍합 등의 어물채취 시합을 벌인다. 그러한 작업이 4∼5시간 계속되다가 점심때가 거의 되면, 이번에는 각자 채취한 어물을 고르고 껍질을 벗긴다. 그리고 나서 어물을 한 곳에 모아놓고 어느 편이 많이 채취하였는가, 누가 가장 많이 채취하였는가, 또 누가 가장 큰 것을 채취하였는가 등을 심사한다.
    그 결과로써 이긴 편과 진 편을 판정하고, 가장 성적이 좋은 처녀를 그날의 주인공인 여왕으로 뽑는다. 이 때쯤이면 정성껏 마련한 점심바구니를 머리에 인 어머니나 언니들이 그곳으로 나온다. 그러면 처녀들은 놀이집에 들어가 고운 한복으로 갈아입고 둥글게 둘러앉아 즐거운 회식을 벌인다. 먼저 여왕이 음식을 맛보고 나서, 이긴 편이 수저를 들면 진 편에서도 따라서 수저를 든다.
    회식이 끝나면 북을 울리며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즐기는 놀이가 밤 늦도록 이어진다. 그러는 사이 밥을 날라온 어머니·언니들도 자연히 한덩어리가 되어 함께 즐긴다. 이 놀이는 섬처녀들에게 어물채취 기술을 습득시켜 성인의 자격을 획득하게 하려는 일종의 성년식(成年式)의 성격도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민속놀이 ‘등바루’」(박계홍,『충남일보』,1973.9.1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계홍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