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뚜럼놀이

민속·인류놀이

 제주도에서 겨울철이 되면 바짓가랑이에 몸을 넣은 상태로 상대방을 쓰러뜨리는 어린이놀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뚜럼놀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두루미놀이
분야
민속·인류
유형
놀이
성격
어린이놀이
놀이시기
겨울
전승지
제주특별자치도
시대
현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제주도에서 겨울철이 되면 바짓가랑이에 몸을 넣은 상태로 상대방을 쓰러뜨리는 어린이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겨울철이 되면 제주도의 아이들이 방안에서 바지 한쪽에 양다리를 넣고 나머지 바지 한쪽에는 팔과 머리를 집어넣은 다음 양편으로 갈라 서로 쓰러뜨리는 놀이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놀이방법
뚜럼놀이는 바짓가랑이에 온몸을 집어넣은 상태에서 조금씩 움직여 나가면서 상대방을 쓰러뜨리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때 쌍방은 걸음걸이가 제대로 되지 않고, 앞도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 후퇴를 할 수도 없다. 이러한 상태에서 넘어질 위험이 많기 때문에 이불을 깔아놓기도 하지만, 조금씩 움직여가면서 서로 힘을 겨루어 중심을 무너뜨리면 이기게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활민속적 관련사항
바짓가랑이에 담긴 모습이 흉측하고 어설퍼서 걸음걸이나 말솜씨, 또는 모든 면에서 똑똑지 못한 사람을 두고서 “뚜럼 같다”라고 말하는데, 이는 마치 바보 같고 미련한 사람을 일컬어 “곰 같다”라고 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한다. 또한 이 놀이는 탈놀이의 원초적인 모습의 일종으로 여겨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6년)
목진호(한양대학교 무용학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