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비고사리놀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고비고사리놀이

    민속·인류놀이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학산리 일대에서 나무하던 초동들이 묘 주위를 돌면서 노래와 더불어 노는 소년놀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비고사리놀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학산리 일대에서 나무하던 초동들이 묘 주위를 돌면서 노래와 더불어 노는 소년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현지에서는 ‘괴비고사리놀이’라고 한다. 이 놀이는 남도의 「강강술래」와 같이 원무(圓舞) 형태의 춤이라는 점이 주목되며, 그것도 나무하러 갔던 초동들이 묘 주위를 돌면서 놀이와 더불어 부르는 노래라는 점이 흥미롭다.
    구정면 학산일대는 산간지방이어서 초동들이 놀 만한 장소가 그리 흔하지 않다. 초동들이 묘를 돌면서 부르는 노래 속에서 다분히 유가적 효심이 가득한 동심의 세계를 발견할 수 있다. 가사의 일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신령산 괴비 고사리 꺾으러 가세
    그 고사리를 꺾어서 무엇을 하나
    이 고사리를 꺾어서 우리 부모님께
    꺾세 꺾세 신령산 괴비 고사리 꺾으러 가세
    그 고사리를 꺾어서 무엇을 하나
    이 고사리를 꺾어서 명절 차사(茶祀)주 01)
    그 고사리를 꺾어서 무엇을 하나
    이 고사리를 꺾어서 우리 친척에게
    고사리에 정신팔려 해저문 줄 몰랐네
    석양천이 되었으니 이젠 그만 집으러 가세
    신령산 신령산 신령산 괴비 고사리 꺾으러 가세
    [후렴]신령산 괴비 고사리 꺾으러 가세
    이 노래가사에서의 신령산은 대관령국사서낭신을 탄생시킨 학산 내지 대관령이라는 뜻이 된다. 대관령서낭신이 된 신라시대의 학산 출신 범일 국사(梵日國師)를 은연중 암유(暗喩)하고 있다.
    놀이 형태는 문열기, 문돌기, 술레잡기 등 상황에 따라 여러 가지 놀이 형태로 놀았으며 묘 주변에서 딱딱이를 치며 목동들이 산간 장치기(얼레공치기) 경기도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차례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9년)
    김선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