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성사당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고성사당제(高城祠堂祭)

    민속·인류의식행사

     12월 말부터 그 이듬해 정월 보름 전까지 강원도 고성군의 사당에서 행하던 민간의식.   사당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성사당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2월 말부터 그 이듬해 정월 보름 전까지 강원도 고성군의 사당에서 행하던 민간의식.사당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강원도 고성군의 사당에서 12월 말부터 그 이듬해 정월 보름 전까지 신가면(神假面)을 쓰고 도무(蹈舞)하면서 관아와 촌가(村家)를 다니던 의식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고성군의 사당에서 매달 초하루와 보름이 되면 관제(官祭)를 지냈다. 비단으로 만든 신가면을 걸어두면 12월 24일 이후에 고을 사람에게 신이 내렸고, 신이 오른 사람은 그 가면을 쓰고 도무하며 관아 내부와 촌가마다 돌아다녔다고 한다. 주민들은 이러한 신을 맞이해서 즐겼지만, 정월 보름 전에는 그 신을 당으로 돌려보냈다고 한다. 이 의식은 해마다 있었는데, 나신(儺神)의 일종이라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고성사당제는 후대에 신이 하강한다는 종교의례적 의미를 점차 상실하고, 오락적 측면이 부각되어 연행예술로 발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방상시(方相氏)의 구나적(驅儺的) 의미나 강릉관노가면극의 시시딱딱이, 또는 하회별신굿의 탈놀이와 같은 벽사제의적 성격을 지녔다는 견해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

    • 『강원전통문화총서: 민속』(김의숙·전상국,국학자료원,1997)

    • 『강릉관노가면극연구』(장정룡,집문당,1989)

    • 『한국농경세시의 연구: 농경의례의 문화인류학적 고찰』(김택규,영남대학교출판부,1985)

    • 『한국민속문예론』(김택규,일조각,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6년)
    목진호(한양대학교 무용학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