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구슬치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구슬치기

    민속·인류놀이

     주로 남자아이들이 유리구슬을 땅에 던져놓고 다른 구슬로 맞춰 따먹는 어린이놀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구슬치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구슬치기
    분야
    민속·인류
    유형
    놀이
    성격
    어린이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주로 남자아이들이 유리구슬을 땅에 던져놓고 다른 구슬로 맞춰 따먹는 어린이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구슬의 지름은 1㎝ 가량이며 구슬을 맞히기 위해서는 발바닥으로 밀어 차거나, 손가락으로 퉁기거나 선 채로 던지기도 한다. 구슬을 사용하기 전에는 돌멩이를 이용했던 것으로 미루어, 매우 오래 전부터 있었던 놀이로 보인다. 인원은 두세 사람이 하는 경우가 많으나, 여럿이 패를 짜서 즐기는 수도 있다.
    놀이 방법은, 첫째 두세명이 가위바위보 하여 진 사람이 적당한 곳에 구슬을 던져놓으면, 이긴 사람은 가운뎃손가락 손톱과 엄지손가락 바닥으로 자기 구슬을 퉁겨서 상대편 구슬을 맞히거나(장소가 좁을 때), 발로 밀어 차 한두 뼘 정도의 가까운 곳에 이르게 한다(장소가 넓을 때). 이에 성공하면 상대편의 구슬은 자기 것이 되고, 또 이를 계속할 수 있으나, 실패하면 차례가 바뀌어 상대편의 공격을 받는다.
    자신이 없으면 상대의 공격에 대비하여 자기 구슬을 일부러 멀리 나가도록 하기도 한다. 둘째 여러명이 3∼5m쯤 되는 곳에 세모꼴이나 동그라미를 그려놓고, 그 속에 차례로 각자의 구슬을 퉁겨 보낸 다음, 중심부에 구슬을 보낸 사람부터 차례로 다시 본디 위치에서 자기 구슬로 남의 구슬을 맞힌다. 이때도 물론 상대편의 구슬을 맞히면 자기 것이 된다.
    셋째 일정한 높이의 벽면에서 구슬을 떨어뜨리거나, 미리 정한 거리에서 벽면에 구슬을 부딪혀 튀어나오게 하는 방법으로 가장 멀리 나간 구슬이 이긴다. 넷째 땅바닥에 몇 개의 구멍을 파놓고, 구슬을 퉁겨 차례로 넣는 방법으로, 한 지점에서 구슬을 퉁겨 단번에 넣지 못하면 다음 사람의 차례로 바뀐다. 이렇게 하여 몇 개의 구멍에 구슬을 먼저 넣고 본디 자리에 돌아오는 사람이 이긴다.
    이 경우 상대방 구슬을 맞히면, 그 보상으로 한 구멍은 이미 넣은 것으로 인정하기도 한다. 사용하는 구슬은 보통 투명하나, 속에 태극무늬를 넣기도 하며, 겉을 채색하고 구름무늬로 덧장식한 고급구슬도 있다. 유리구슬 대신 베어링구슬을 쓰기도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문화재관리국,1969∼1981)

    • 「아이들놀이」(지춘상,『한국민속대관』 4-세시풍속·전승놀이-,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198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광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