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화전놀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화전놀이(花煎─)

    민속·인류놀이

     매년 음력 3월 중순경에 교외나 야산 등지에서 진달래 꽃을 부치거나 떡에 넣어 먹는 등 여럿이 함께 즐기는 민속놀이.   세시풍속.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화전놀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매년 음력 3월 중순경에 교외나 야산 등지에서 진달래 꽃을 부치거나 떡에 넣어 먹는 등 여럿이 함께 즐기는 민속놀이.세시풍속.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꽃놀이, 화(花)놀이·꽃달임·화류(花柳)놀이·화류유(花柳遊)라고도 한다. 원래 ‘화전(花煎)’은 꽃전 곧 꽃을 붙이어 부친 부꾸미로 차전병의 하나인데, 진달래꽃이 펼 때 그 꽃을 부치거나 떡에 넣거나 하여 여럿이 모여 먹는 놀이라는 데서 그런 명칭이 생긴 것이다.
    3월에 가지 않고 다른 달에 갈 때는 흔히 화전놀이라는 말 대신 화류놀이란 말을 쓴다. 화전놀이를 하는 곳을 화전장(花煎場)이라고 하는데 그곳에서 화전 외에 진달래꽃을 녹두가루에 반죽하여 만들어 먹는 ‘화면(花麵)’도 해먹고 그 지방 특유의 음식을 해먹기도 하며 또 화전가를 지기도 하며, 하루를 즐긴다.
    기록으로 보아서는 화전놀이가 정조 조(正祖朝)에 시작된 것으로 되어 있으나 고구려 때 낙낭원(樂浪原)에서 교렵(較獵)를 설치하고 가야(伽倻)·신라 때 불계(祓稧)를 행했고, 고려 때 답청(踏靑)을 했던 기록으로 보아서는 훨씬 이전에 생겼던 경건한 춘계의례행사로 출발했던 것으로 본다.
    원래 삼월 삼짇날(上巳日)에 진달래꽃을 넣고 국수와 술을 만들어 선조 제사(祭祀)에 올렸다. 이날 각 촌락의 서당서생들은 등고(登高)라 하여 산으로 올라가 화전을 지져 먹으면서 하루를 보내기도 했다.
    삼짇날이 3월초에 거행되는 경건한 행사였음에 비해 화전놀이는 그야말로 아름다운 꽃을 찾고 멋을 찾는 요즘의 봄나들이로 유생(儒生)은 유생끼리 부인들은 부인들끼리 어울려서 부락단위로 산천을 따라 유락(遊樂)하는 3월의 연중행사라 할 수 있다. 강원도 강릉일대 사람들은 대개 낙산사·소금강·경포호·땅재봉·장현(長峴)저수지·태장봉·시루봉 등이다.
    강원도 강릉지방의 가사 「태장봉화전가 胎藏峰花煎歌」 에 나타난 음식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동자불너 분부ᄒᆞ여 졈심쥰비 얼는ᄒᆞ소
    온달갗치 지져○제 두견화로 수를노코
    황ᄒᆡ○면 조은국수 ᄒᆞᆫᄯᅳᆫ에 ○마ᄂᆡ여
    후초ᄉᆡᆼ강 가진냥염 실곳초 갈납이며
    ᄇᆡᆨ갈분당 파젹과 참드릅 록두젹에,
    황육산젹 느리미며 못치떡 젼뉴왜를
    은어ᄉᆡᆼ북 뗌○라며 황육지져 졋드리고
    ᄃᆡ구포며 ᄇᆡᆨ자포며 갈랍지져 안주노코
    진평에 슴씨로셔 고로고로 노누어서
    기자에 감식으로 ᄒᆞᆫ포고복 먹고나니
    동자불너 술부어라 술ᄒᆞᆫ잔 먹어보세
    자름자름 지져ᄂᆡ여 유리장반 담어노코
    문어ᄇᆡᆨ합 젼북이며 양간회로 졋드리고
    연치차여 좌졍할제 반석으로 자리ᄒᆞ고
    각가지로 맛을보니 맛마다 ᄒᆡᆼᄂᆡ로다
    오늘날 삼월 삼짇날을 전후로 한 화전놀이는 강남을 갔던 제비가 돌아오고 나비가 나오는 날이며 화전놀이를 하는 정도로 약화되었지만 이는 타국 문화권의 예를 보아 파종의례(播種儀禮)가 될 가능성이 짙으며, 남녀상회(男女相會)의 의례적 축제였던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9년)
    김선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