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동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동하(金東夏)

    민속·인류인물

     해방 이후 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 「강릉단오제」 전승자로 지정된 기예능보유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동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 「강릉단오제」 전승자로 지정된 기예능보유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 강원도 강릉 출생. 보유종목은 관노가면극이며, 1967년에 인정되었다.
    1928년 강릉을 답사한 일본인 추엽륭(秋葉隆)의 기행문 「강릉단오제」가 『일본민속학』 2권 5호(1930)에 실리면서, 관노가면극의 실체가 밝혀졌다. 이후 1966년 6월 23일 임동권(任東權)의 본격적인 조사 당시 김동하는 21세에 관노가면극을 처음 보았다고 구술하였다. 비교적 초창기 관노가면극 연행내용에 대해 소상하게 알고 있는 것으로 미루어 한말까지 강릉부 관노청에 소속했던 것으로 보인다.
    김동하는 관노가면극을 소년시절에 많이 보았고, 단오제 때 자신이 서너 번 탈을 쓰고 뛰었다며 자세하게 탈과 복색, 연희마당 등을 고증하였다. 전승이 끊긴 유일한 무언가면극의 복원과 계승에 중요한 역할을 했으므로 차형원(車亨元)과 함께 관노가면극 기예능보유자가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강릉관노가면극연구(江陵官奴假面劇硏究)』 ( 장정룡 ,집문당,1990)

    • 「강릉단오제(江陵端午祭)」 ( 임동권 ,『무형문화재13호지정조사보고서』,196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장정룡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