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꽈리불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꽈리불기

    민속·인류놀이

     빨갛게 익은 꽈리의 씨를 빼고 이 것을 불어서 나오는 소리를 즐기는 소녀놀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꽈리불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민속·인류
    유형
    놀이
    성격
    소녀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빨갛게 익은 꽈리의 씨를 빼고 이 것을 불어서 나오는 소리를 즐기는 소녀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완전히 익은 꽈리를 손으로 비벼 물렁물렁해지면 꼭지부분에 조그맣게 구멍을 뚫어 씨를 빼낸다. 씨를 뺄 때는 꽈리가 터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부는 방법은 씨를 뺀 꽈리를 먼저 손에 올려놓고 훅 불어서 바람을 넣은 다음, 구멍을 혓바닥에 닿게 하여 앞니 끝으로 살짝 눌러주면 공기가 빠져나가면서 소리가 난다. 이때 혀끝을 안으로 구부려 넣어야 뽀드득 소리가 더 잘 난다.
    한 번 분 다음에는 꽈리의 공기구멍이 입천장 쪽으로 가도록 혀끝으로 굴린 다음, 입을 오므린 채 공기를 들이마시면 다시 부풀어오른다.
    꽈리불기는 그 소리가 크면서도 길게 늘어지는 것을 으뜸으로 치는데, 이렇게 하려면 꽈리 안에 공기를 가득 채우고 이를 무겁게 천천히 눌러주어야 된다.
    꽈리에 관한 동요로는, “빨간 꽈리 입에 물고/뽀드득 뽀드득/동글 동글 굴리다가/뽀드득 뽀드득/복사○에 물을 주다/뽀드득 뽀드득/…….” 등과 같은 노래가 있다. 오늘날에는 고무로 만든 제품이 생산되어 꽈리가 익는 가을철이 아니라도 언제든지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광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