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리마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리마

    의생활물품

     조선시대 기녀(妓女)·의녀(醫女) 등 특수층여자가 얹은머리 위에 쓰던 쓰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리마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생활
    유형
    물품
    성격
    복식, 모자, 쓰개
    용도
    장신구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조선시대 기녀(妓女)·의녀(醫女) 등 특수층여자가 얹은머리 위에 쓰던 쓰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차액(遮額)이라고도 한다. 그 형태를 『임하필기 林下筆記』와 『증보문헌비고 增補文獻備考』에서는 검은 색 또는 자색 비단의 가운데를 접어 두 겹으로 하고 두꺼운 종이를 그 안에 접어넣고 머리에 쓰는데 이마에서 정수리를 덮고 뒤에 드리워 어깨를 덮는다고 하였다.
    또한, 『오주연문장전산고』에서는 기녀는 검은 베[黑褐]로 된 것을 쓰고 의녀는 검은 비단[黑緞]으로 된 것을 쓰는데, 그 형상은 책갑(冊匣)과 같다고 하였다.
    이 가리마는 광해군 중기 이후 얹은머리의 금지와 더불어 족두리를 쓰게 되어 차차 사라져갔는데, 신윤복(申潤福)의 그림에 나타나는 것으로 미루어 정조 때까지는 남아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은영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