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회동백인제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회동백인제가(嘉會洞白麟濟家)

      주생활문화재 | 유적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에 있는 주택.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회동백인제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에 있는 주택.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백인제가는 한상룡(韓相龍)이 1913년에 건축하였다고 한다[백인제가에서 발굴된 상량문에 의거함]. 전면 도로보다 두어길 높은 곳에 축대를 쌓아 집터를 만들었다.
      서남향한 대문간체는 솟을 대문과 아궁이부엌·방·헛간·광 등으로 구성되고, 중문간행랑채는 중문·광·마루방 등으로 구성되었다. 안체는 중문을 들어선 안마당의 서북측에 ㅏ형으로 자리잡고 있는데, 그 좌향은 서남향이다.
      모퉁이 구석진 곳에 부엌을 주고, 이의 동쪽으로 안방·대청·건넌방을 일렬로 배치하였는데, 부엌속에 동남쪽으로 1칸의 방을 두고, 또 부엌 남쪽으로 4칸크기의 큰방, 방1칸, 마루1칸을 두고 동측 전면에 반칸폭의 퇴를 두었다.
      또 부엌의 북쪽인 뒤로는 찬방1칸, 마루1칸을 두고 동측 전면에 반칸폭의 퇴를 두었다. 부엌 동쪽의 안방(3칸×1칸) 앞뒤로는 반칸폭의 툇마루를 두어대청(2칸×2칸)과 연결되었고, 대청동쪽의 건넌방(1칸×1.5칸)은 반칸폭의 퇴로써 사랑채와 연속되어 있다.
      사랑채는 안채, 중문간 행랑채와 연속되어 있으나, 솟을대문을 들어선 바깥행랑 마당의 전면에 쌓은 담장에 세운 일각대문을 들어선 넓은 사랑마당에 면하여 있다.
      사랑채는 一자형평면으로 사랑방 2칸대청 2.5칸과 앞뒤퇴로 구성되어 있다. 사랑방 북쪽으로는 반칸폭의 퇴를 건너 1칸 크기의 작은방이 안채 건넌방과의 사이에 있는데, 이 방은 사랑채의 침방이다. ㄱ자형 평면의 별당은 안채 서북쪽에 자리잡고 있다.
      안채는 두벌대기단, 오량기구, 겹처마, 합각을 형성하여 팔작지붕을 이루고 있다. 특히 사랑채 뒷벽 방화장은 아름다운 화초장(花草墻)으로 치장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주남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