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공신도감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공신도감자(功臣都監字)

    출판개념용어

     공신도감에서 각종 녹권과 회맹록을 찍기 위하여 만든 목활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공신도감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출판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공신도감에서 각종 녹권과 회맹록을 찍기 위하여 만든 목활자.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공신도감은 임진왜란이 끝난 뒤 공신들에게 녹권을 찍어 사급(賜給)하여 논공행상(論功行賞)을 하기 위해 비교적 일찍부터 활자 새기는 장인과 인쇄용 물자를 갖추고 운영해왔는데, 이와 같이 공신도감의 장인들이 각종 녹권과 회맹록을 찍기 위해 만든 목활자를 일컫는다.
    이 공신도감자의 성격은 당시의 훈련도감자 및 실록자와 뚜렷하게 구별된다. 공신도감은 일찍부터 활자를 새기고 인쇄하는 장인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에 실록청이 1603년(선조 36)에 역대 실록을 찍을 때 협조하여주기도 하였다.
    공신도감자본으로는 1605년 인출의 「호성원종공신녹권 扈聖原從功臣錄券」과 「선무원종공신녹권 宣武原從功臣錄券」, 1625년(인조 3) 인출의 「정사원종공신녹권 靖社原從功臣錄券」과 「진무원종공신녹권 振武原從功臣錄券」, 1628년 인출의 「영사원종공신녹권 寧社原從功臣錄券」과 「19공신회맹록 十九功臣會盟錄」, 1646년 인출의 「영국원종공신녹권 寧國原從功臣錄券」과 「20공신회맹문 二十功臣會盟文」 등이 남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권영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