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교서관목활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교서관목활자(校書館木活子)

    출판개념용어

     임진왜란 직후 교서관에서 사용된 목활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교서관목활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출판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임진왜란 직후 교서관에서 사용된 목활자.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인조 말기(17세기 중기)에 이르러 조정의 인쇄업무가 훈련도감에서 다시 교서관으로 돌아오자 훈련도감에서 활자 만들기·판 짜기·인쇄법을 경험한 장인들이 교서관으로 옮겨 인쇄업무에 종사하였다.
    1648년(인조 26) 8월 이시방(李時昉)에게 반사한 목활자본인 『찬도호주주례 纂圖互註周禮』의 발문에 의해 그 사실이 입증된다. 이 무렵부터 1668년(현종 9)에 사주갑인자(四鑄甲寅字)인 무신자(戊申字)가 주조되어 중앙관서의 금속활자 인쇄업무가 다시 부활되기까지 쓰인 나무활자를 총칭하여 일컫는다.
    이 활자의 글자체는 을해자체와 비슷한 필서체에서 행서체에 미치고 있으며, 제작이 조잡한 편이다. 그 인본은 1656년(효종 7)의 『증보만병회춘 增補萬病回春』을 비롯한 1657년 간행의 『정유식년사마방목 丁酉式年司馬榜目』, 1658년의 『삼대가시전집 三大家詩全集』 등이 있다.
    종래는 활자를 제작하여 인쇄한 곳을 밝혀내지 못하고, 글자체에 의해 ‘행서체목활자’라 하였다. 이 목활자는 임진왜란으로 중단된 교서관의 인쇄업무를 다시 시작하여 금속활자 인쇄의 부활로 이어준 점에서 인쇄문화사상 의의가 크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9년)
    권영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