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동명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동명사(東明社)

    출판단체

     1922년에 설립된 출판업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동명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조선상식문답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22년에 설립된 출판업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자연과학 분야 대학교재 전문출판사의 하나로서, 신문관(新文館)의 후신이다. 최남선(崔南善)이 3·1운동 관계로 투옥되었다가 가출옥한 이듬해인 1922년에 설립하였다.
    우리나라 최초의 주간지 『동명(東明)』을 23호까지 내고 이듬해 자진 폐간하였는데, 1924년 『시대일보(時代日報)』를 창간하는 일 등에 휘말려 장기 침체에 빠졌다.
    최남선은 이미 1907년 일본 유학 중에 문화사업을 일으킬 꿈을 안고 귀국하여 거금의 유산을 투입, 일본에서 당시 최신의 인쇄시설 일체와 기술자 5명을 데려와 신문관이라는 인쇄소 겸 출판사를 차렸다. 1908년 11월 우리나라 최초의 월간잡지 『소년(少年)』을 창간하였다.
    1909년에는 한국 최초의 문고라 할 십전총서(十錢叢書)를 펴냈고, 이어 『붉은 저고리』(1912)·『아이들보이』(1913)·『청춘(靑春)』(1914)·『새별』(1915) 등을 창간하였으나, 조선총독부의 탄압으로 지속적인 발간을 못하였다.
    1910년 조선광문회(朝鮮光文會)를 조직하여 우리나라 고문헌을 새로 간행하기도 하였으며, 1913년부터 1914년까지 문고본으로 육전소설(六錢小說)을 간행하기도 하였다.
    1945년 광복이 되자 그 해 10월 재건하고, 최남선의 둘째아들 한웅(漢雄)이 대표가 되어 최남선의 『조선상식문답(朝鮮常識問答)』 정·속 2권, 『조선상식』 풍속편·지리편·제도편 3권, 김윤경(金允經)의 『나라말본』 등 역사와 언어 등의 국학 서적을 주로 출판하였다.
    1950년 6·25전쟁을 계기로 하여 그때까지의 출판경향에서 탈피, 주로 의학·약학·보건학·수학·물리학·화학·생물학·건축학·토목학·기계학·금속학·선박학·항공학·전기학·전자학 등 자연과학과 기술공학의 대학교재를 전문으로 간행해 왔는데, 창립 이후 약 1,500여 종의 책을 출간하였다.
    1977년에는 신문관 창설 70주년 기념으로 한국철학회와 제휴하여 『한국철학연구』 3권을 냈고, 1987년에는 80주년 기념으로 『한국철학사』 3권을 간행하여 신문관의 전통을 잊지 않고 있음을 보여 주었다. 1990년에는 『육당(六堂)이 이 땅에 오신지 100주년(百周年)』의 책을 육당최남선선생 기념사업회의 이름으로 펴내기도 하였다.
    현재 대표는 최남선의 손자인 최국주(崔國柱)가 맡고 있으며, 사옥은 경기도 파주시 파주출판문화산업단지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경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