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상제집략판목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상제집략판목(喪祭輯略板木)

    출판문화재 | 유물

     조선 후기의 학자 권순경(權舜經, 1676~1744)이 상례와 제례에 대하여 저술한 책의 판목.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상제집략판목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권순경(權舜經, 1676~1744)이 상례와 제례에 대하여 저술한 책의 판목.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대전광역시 유형문화재 제21호. 책판은 모두 66매 132면으로, 판목의 본체는 배나무, 마구리는 소나무로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상제집략』은 모두 4권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처음 3권은 상(喪)을 당했을 때 지켜야 할 예절에 관한 것이고, 마지막 1권은 제사 때의 예절에 관한 부분으로 되어 있다.
    저자인 권순경의 자는 성측(聖則), 호는 무와(無窩)이다. 1741년(영조 17)에 편자가 쓴 자서(自序)가 있지만, 간행은 120여 년이 지난 1863년(철종 14)에 후대손 권주신(權周新)과 권호신(權虎新) 등이 하였다. 서문은 김대진(金垈鎭)이 썼고, 발문은 없다.
    이 판목은 원래 판각하여 경상북도 안동군 길안면(吉安面) 용계리(龍溪里)의 용산정(龍山亭)에 두었으나, 1950년경에 현 위치로 이관하였다. 현재 대전광역시 서구 흑석동 권오벽이 소장하고 있고, 대전광역시 유형문화재 제21호로 지정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상제집략』은 체제와 주석이 다른 예서에 비해 상세하고 정밀하여 『사례편람(四禮便覽)』과 비견할 수 있다. 따라서 이 판목은 조선후기 가례서의 계통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1년)
    金英漢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