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서적원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서적원자(書籍院字)

    출판유물

     1395년(태조 4) 서적원에서 사용한 목활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서적원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395년(태조 4) 서적원에서 사용한 목활자.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서적원은 고려시대부터 경적(經籍)의 인쇄를 맡아온 관아였다. 고려 문종 때 서적점(書籍店)을 설치한 것이 최초이다.
    그 뒤 서적포(書籍鋪)·서적원 등으로 명칭이 바뀌어지면서 목판인쇄(木版印刷)를 맡아오다가 주자인쇄(鑄字印刷)를 실시하면서부터 양자를 모두 관장하였다. 13세기 전기에 중앙관서가 실시한 주자인쇄는 원나라의 지배를 받으면서 그 기능이 마비되었다.
    그러나 고려 말기 배원사상(排元思想)이 싹트고 주권의 복구의식이 대두하면서 다시 전과 같이 서적포를 설치하여 주자를 두고 경(經)·사(史)·자(子)·집(集)의 책은 물론 의서(醫書)·병서(兵書)·율서(律書) 등을 고루 찍어 학문에 뜻을 둔 사람들의 독서를 권장해야 한다는 건의가 있었는데, 이러한 취지는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인 정도전(鄭道傳)의 《삼봉집 三峯集》에 수록된 「치서적포시병서 置書籍鋪詩並序」에 잘 나타나 있다.
    그 결과 1392년(공양왕 4) 정월에 그것이 마침내 제도상으로 반영되어 서적원이 생기고, 주자인쇄업무를 관장하는 영(令)과 승(丞)의 직책이 마련되었다.
    그 뒤 조선 태조가 관제를 새로 제정하였을 때도 이 제도를 그대로 답습하였다. 이 목활자는 김지(金祗)의 발문에 의하면, 당시 백주지사(白州知事) 서찬(徐贊)이 만들어 1395년에 서적원으로 보낸 것이며, 이 활자로 《대명률직해 大明律直解》 100여 부를 찍어 반포하였다는 것이다.
    이렇듯 당시에는 서적원이 목활자로 여러 종류의 책을 간행했던 것으로 여겨지는데, 모두 없어져서 그 규모를 알기가 어렵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병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