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교서관인서체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교서관인서체자(校書館印書體字)

    출판개념용어

     조선 숙종 때 교서관에서 명체(明體)를 자본으로 하여 주조한 인서체 금속활자.   운각인서체자·당자(唐字).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교서관인서체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낙전선생귀전록
    이칭
    운각인서체자
    분야
    출판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숙종 때 교서관에서 명체(明體)를 자본으로 하여 주조한 인서체 금속활자.운각인서체자·당자(唐字).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활자의 명칭에 대해, 교서관에서는 이 활자 외에도 계미자(癸未字)·경자자(庚子字)·갑인자(甲寅字) 등이 주조되었으므로 ‘교서관’을 넣는 것에 문제가 있다는 견해도 있다.
    또, 주조시기에 있어서도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1684년(숙종 10)에 인출된 『낙전선생귀전록 樂全先生歸田錄』에 있는 김석주(金錫胄)가 쓴 서문에 “『낙전당전집』을 인출한 후, 다시 뒤에 저술한 시율(詩律)을 모아 인국(印局)주 01)에서 인출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김석주는 1684년 9월에 죽었으므로 이 책은 그 이전에 간행되었을 것이며, 또한 이 활자도 숙종 10년 이전에 주조, 보관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금속활자에 인서체가 도입된 것은 이것이 최초이다.
    획이 좀 굵고, 재료가 주조하기 까다로운 철이기 때문에 모양도 정연하지 않은 편이다. 이를 ‘전기(제1)교서관인서체자’라고 한다. 경종 때에도 인서체 철활자가 주조되었는데, 자형이 편평하고 획이 가늘다. 이것을 ‘후기(제2)교서관인서체자’라고 한다.
    한편, 이 활자와 함께 한글활자가 주조되었는데, 그 자체는 삼주갑인자(무오자)에 비하여 작으며, 자획은 직선이고, 필체는 수필체(手筆體)가 아닌 프린트식 인서체자로 되어 있다.
    이를 활자로 찍어낸 책은 종류가 다양하며, 그 가운데서도 문집류가 많다. 그 인본으로는 『낙전선생귀전록』을 비롯하여 『식암집 息庵集』·『문곡집 文谷集』·『약천집 藥泉集』·『삼연집 三淵集』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교서관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심우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