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권준의준호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권준의준호구(權蹲─准戶口)

    출판문화재 | 문헌

     조선전기 문신 권준이 호구단자를 환부받은를 환부받은 문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권준의준호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 권준이 호구단자를 환부받은를 환부받은 문서.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1매. 대전광역시 유형문화재 제12호.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권준은 성리학자인 권근(權近)의 넷째 아들이며, 이 호구단자는 정통(正統) 9년(1444) 4월 18일 한성부 북부 양덕방(陽德坊)에서 살 때 환부받은 것으로 조선 초 명문가의 호구를 알아보는 희귀문서로 평가된다.
    권준이 35세 때 조봉대부(朝奉大夫) 군기감부정(軍器監副正)의 관직에 있을 때의 것이며, 당시 부인 해주정씨(海州鄭氏)는 37세 때로, 친가의 부친은 판중군(判中軍) 도총제부사(都總制府事) 정역(鄭易)이다.
    권준의 장자는 혜(惠)로 15세 때이며, 장자부는 최저(崔渚)의 딸이었으며, 둘째 아들은 이름이 응(應)이고 13세 때였다. 자획의 마멸이 있으나 한성부 인기(印記)가 있어 원본임을 알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9년)
    김영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