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구해남화진경구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구해남화진경구결(句解南華眞經口訣)

    언어·문자문헌

     『구해남화진경』의 본문에 한글로 구결을 단 구결서.   도가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구해남화진경구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구해남화진경』의 본문에 한글로 구결을 단 구결서.도가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모두 10권이나, 현재 권4는 전하지 않는다. 권1·2와 권7∼10은 고려대학교 도서관 만송문고, 권3은 서울대학교 도서관 가람문고, 권10은 국립중앙도서관, 권5∼7과 권9·10은 성암문고 등에 영본(零本)으로 전한다. 특히, 성암문고의 권7·9·10 3책은 이황(李滉)의 수택본(手澤本)이다.
    『남화진경대문구결』과는 달리 이 책에는 협주가 있으나, 거기에는 구결이 없다. 한자는 갑인자로 되었으나 마멸이 심하므로 16세기 중엽 내지 후반의 간본으로 추정된다.
    구결은 묵등(墨等) 안에 음각되어 있는데, 각자병서는 보이지 않으나 ○·○은 사용되어 있다. 근대의 복각본도 있는데, ○·○의 사용에 큰 혼란이 나타난다.
    『남화진경대문구결』과는 같은 대문이라도 구결이 다르고, 권차(卷次)도 다른데 권5의 ‘각의편(刻意篇)’이 『남화진경대문구결』에서는 권6에 실려 있는 것이 그 예이다. 국어사와 『장자』 연구의 자료로 이용되는 문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중세어(中世語)의 한글자료(資料)에 대한 종합적(綜合的)인 고찰(考察)」(안병희,『규장각』3,197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안병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