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노한사전(露韓辭典)

언어·문자문헌

 1874년 상페체르부그르(C.   ПeTepóyprb)에서 푸칠로(Пyuиππo,M. )가 러시아어를 한국어로 풀이한 사전. 노한대역사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노한사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노한사전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874년 상페체르부그르(C.ПeTepóyprb)에서 푸칠로(Пyuиππo,M. )가 러시아어를 한국어로 풀이한 사전. 노한대역사전.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원제목은 『시작노한사전 試作露韓辭典, OПbITb Pyccko-kopeӤckaгo Cлoваpя』이다. B5판. 총 746면.
러시아어의 주제어휘 총수는 약 7,300어 정도에 달한다(1면당 평균 10어). 러시아어는 활판인쇄이고 한국어는 석판인쇄로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이 사전은 제정러시아 연해주의 한 지방관리였던 푸칠로가 당시 급증하였던 한국인 이주민과의 의사소통을 위하여 편찬한 것이다.
저자의 서문에 의하면, 이 사전은 1872년에 이미 완성되었으나 비용이 없어 출판을 미루어 오던 중, 1873년 세계여행길에 연해주에 들렀던 대공작 알렉산드로비치의 하사금에 의하여 1874년에 사전출판이 가능하게 되었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체재는 ‘노한사전’이라는 제목이 표시하는 바와 같이 주제어인 러시아어를 시릴릭문자(Cyrillic文字)의 알파벳순으로 나열하고, 이에 대하여 한국어를 하나하나 대역하였는데, 한국어는 명사인 경우에 1∼3단어, 동사인 경우에는 2, 3종의 어형변화를 시도해 보이고 있다.
예컨대, 먼저 ‘Гοродни чий Начальник’라는 러시아어 주제어 다음에 이에 해당하는 한국어 어휘의 음(音)을 ‘пyca, caттyu, caттo’ 등과 같이 시릴릭문자로 쓴 뒤, 한글로 ‘부ᄉᆞ, 삿뒤, 삿ᄯᅩ’ 등과 같이 기입하였다.
여기서, 러시아어 ‘Гοродничий Начальник’는 장관(長官)·시장(市長) 등을 의미하고, ‘부ᄉᆞ’는 부사(府使), ‘삿뒤, 삿ᄯᅩ’는 사또[使道]를 의미한다.
이 사전에 수록되어 있는 우리말 어휘는 함경북도 육진지역(六鎭地域)의 방언이 지배적이다. 이로 미루어보아 푸칠로는 육진지역에서 이주하여 온 사람으로부터 우리나라 말을 배운 것으로 보이는데, 저자의 서문에 의하면 이 사전의 편찬에 니콜라이 미하일로비치 양(梁)이라는 한국인이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노한사전』은 외국어와 한국어를 대역(對譯)한 최초의 사전이며, 아마도 한국어가 관련된 모든 사전 가운데에서 최초의 사전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또한, 이 사전은 오늘날 함경북도 육진지역의 방언에 관한 연구에도 매우 중요한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학근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