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공주풍토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공주풍토기(孔州風土記)

    언어·문자문헌

     조선후기 문신·학자 홍양호가 함경도 경흥지방의 일반 풍습과 토산물 등을 기록한 지리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공주풍토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공주풍토기 / 북새기략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학자 홍양호가 함경도 경흥지방의 일반 풍습과 토산물 등을 기록한 지리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북새기략 北塞記略』 첫머리에 실려 있다. 『북새기략』은 저자 자신이 경흥부사의 직분을 역임하면서 얻은 생생한 경험을 토대로 하여 이 지방의 풍물을 적은 것으로, 당대의 동북방 국경지대 사적을 밝힌 귀중한 문헌이다.
    모두 2,084자로 구성되어 있으며 행정구역·군역제도·장례·식생활·가옥구조·생활용품·농기구·의복 등 일반풍습과 나무·열매·과일·꽃·곡물·종이 등, 이 지역의 토산물에 이르기까지 특기할 사항이 자세하게 적혀 있다. 이 책의 내용 중에는 이 지역에서만 쓰이는 군사 및 일반사회의 특이한 낱말과 이 지방의 사투리가 소개되어 있어 국어어휘자료로 가치를 지닌다.
    예를 들면, 면(面)을 ‘사(社)’, 민(民)을 ‘향도(鄕徒)’, 향족(鄕族)을 ‘품관(品官)’, 남쪽에서 이사온 사람을 ‘입거(入居)’, 무격(巫覡)을 ‘스승[師]’, 마을이 공동으로 벌이는 일을 ‘풍속(風俗)’, 사사로이 부리는 종을 ‘토노(土奴)’라고 하였다.
    나이 열세살 이상은 모두 군적에 드는데, 그들을 ‘성정군(城丁軍)’이라고 하고, 네 문에 두는 우두머리 장령을 ‘치총(雉總)’이라고 하였다. 또, 종 다섯을 뽑아 관령을 전하게 하는데, 그들을 ‘배패(陪牌)’라고 하고 바다를 방비하기 위하여 설치한 망대를 ‘해망(海望)’이라고 하였다.
    그리고 문(門)을 ‘오라(烏喇)’, 산봉(山峰)을 ‘장(嶂)’, 높은 언덕을 ‘덕(德)’, 경계[邊涯]를 ‘역(域)’, 담장이나 벽[墻壁]을 ‘축(築)’, 얕은 여울을 ‘슬(膝)’, 고양이[猫]를 ‘호양(虎樣)’, 세를 내고 부리는 소[貰牛]를 ‘윤도리(輪道里)’, 새그물[鳥網]을 ‘탄(彈)’, 협호(狹戶)를 ‘생계(生契)’, 남쪽을 ‘앞[前]’, 북쪽을 ‘뒤[後]’, 작은 수레를 ‘발고(跋高)’라고 하였다.
    버선으로 소가죽을 쓰는데, 길어서 정강이를 가리는 것은 ‘다로기(多路岐)’라 하고, 해당화 열매를 ‘열구(悅口)’, 가시연밥의 알맹이를 ‘마방(馬房)’, 상수리나무 열매를 ‘밤[栗]’, 여름에 두만강에서 나는 물고기로 숭어와 비슷하지만 좀 작은 것을 ‘야래(夜來)’라고 하였다.
    이들 낱말은 당시 한자표기관습에 따라 어떤 것은 한자음으로 읽어야 하고, 어떤 것은 한자의 뜻으로 읽어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 보다 정확하게 읽는 방법이 연구되어야 할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심재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